특검-靑 서로 불만…’일방 연기’에 “대면조사 반드시 한다”

0
126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보배 기자 = 박근혜 대통령측이 일정 사전 노출 등을 이유로 9일 예정됐던 대통령 대면조사를 연기한 데 대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불만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 대면조사와 관련한 그동안의 협의 경과를 소개하면서 박 대통령측의 ‘일방 통보’ 사실을 공개 거론했다.

이 특검보는 “그동안 박 대통령 변호인 측과 대면조사와 관련해 여러 차례 협의하는 등 사전접촉을 했다”면서 “협의 과정에서 조사 대상자가 현직 대통령인 점과 경호상의 문제 등을 고려해 시간·장소·방법 등 대부분의 사항을 그대로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특검법 12조에 따라 조사 일정 등은 공개할 수 있음에도 대통령 측 요청에 따라 이를 비공개로 하되 조사가 완료된 뒤 상호 동시에 이를 공개하기로 합의했다”면서 “특검은 이러한 합의 내용을 언론에 사전에 공개하거나 외부로 유출한 사실이 없고 이를 공개할 이유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 특검보는 “그런데도 7일 특정 언론에서 일정 및 장소가 보도되자 9일로 예정된 대면조사를 거부한다고 특검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내심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 특검보는 박 대통령 측과의 향후 일정 재조율에 대해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며 말을 아꼈다. 특검은 전날 오후 박 대통령측으로부터 대면조사 거부 방침을 통보받은 이후 일절 연락을 취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최순실 '인사농단' 어디까지…문화계만이 아니었다(CG)

최순실 ‘인사농단’ 어디까지…문화계만이 아니었다(CG)[연합뉴스TV 제공]

특검의 이날 브리핑은 상당히 ‘절제된’ 언어로 표현됐다. 불필요하게 박 대통령 측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읽혔다. 향후 대면조사 일정 재협의를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검이 그동안 박 대통령을 상대로 제기된 여러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선 대면조사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해온 만큼 대면조사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 특검보도 “대통령 대면조사가 꼭 필요하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측 역시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의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대면조사 요구에는 응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다만 일각에서 특검이 대통령 측 요구사항을 그대로 수용하는 등 지나치게 저자세로 협의에 임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 만큼 2차 협의에선 목소리를 키울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이 특검보는 그동안 논란이 된 ‘일정·장소 비공개’ 사안에 대해 “상호 간 논란의 여지가 있는 부분은 가급적이면 없도록 조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공개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입장 변화로 해석됐다.

박 대통령 측에서 조사 시점을 다음 주로 미루자는 입장을 밝히는 데 대해 어떤 식으로 대응할지도 주목된다.

특검은 1차 수사 기간이 이달 28일 종료되는 점을 고려해 늦어도 이번 주까지는 반드시 대면조사를 마쳐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