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미국인 64% 북핵 외교해결, 56% 트럼프 대처 불신

0
6

NBC 조사 외교해결 64%, 군사옵션 32%
트럼프 북한대처 불신 56%, 지지 40%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미국인들은 우려가 높아지고 있으나 64%나 외교해결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대처 방식에는 56대 40%로 불신 여론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미사일 도전에 대해 미국민 다수는 당면한 직접 위협으로 우려하면서도 외교적 해결을 선호하고 있으며 군사옵션을 자주 언급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처방식에 부정적인 평가 를 내리고 있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어떻게 해결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미국인들의 64%는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군사옵션을 선호한 미국인들은 절반인 32%인 것으로 조사됐다

NBC 방송 조사에서 외교해결을 선호한 미국인들은 지난 7월 59%에서 이번에는 64%로 5 포인트 늘어난 반면 군사옵션은 35%에서 32%로 3포인트 줄었다

이에 비해 북한의 핵미사일이 미국에게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우려한 미국인들은 지난 7월 41% 에서 이번에는 54%로 13포인트나 급증했다

이로서 미국인들의 우려 사항 중에서 북한이 54%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고 2위 IS (이슬람 국가)는 19%로 9포인트 떨어졌으며 러시아 14%, 중국 6%, 이란은 4%에 그쳤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대처에 대해 미국인들은 56% 대 40%로 부정적인 평가가 훨씬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강한 불신 42%와 다소 불신 14%를 합해 56%가 불신하고 있고 강력 지지와 다소 지지가 각각 20%씩 으로 40%가 지지하고 있다

역시 당파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문제 다루기에 대해 상반된 평가를 내리고 있다.

공화당원들은 강력지지 47%와 다소 지지 36%를 합해 83%가 트럼프의 대북정책과 대처에 지지입장을 취하고 있고 강력 불신 7%, 다소 불신 9% 등 부정적 평가는 16%에 그쳤다

반면 민주당원들은 강력 지지 3%와 다소 지지 7% 등 10%만 지지하고 있을 뿐 강한 불신 73%와 다소 불신 16%를 합해 무려 89%나 트럼프에 불신을 표시하고 있다

무당파 미국인들을 보면 강력 불신 43%와 다소 불신 21% 등 부정적 평가가 64%로 강력 지지 12%와 다소 지지 22% 등 긍정평가 34% 보다 근 2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