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미국 대북 대화 대신 무력시위 등 전방위 압박 돌입

0
12

트럼프 “대화는 답 아니다”, 매티스 “외교해결 벗어난적 없다”
대화대신 무력시위 군사옵션 포함 전방위 대북압박

북한의 핵미사일 대책을 놓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는 답이 아니다’라고 선언한 반면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외교해결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고 강조해 엇갈린 신호를 보냈으나 대화대신 전방위 압박에 돌입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미국은 북한의 도발행동이 지속되는한 대화에 나서지 않고 슈퍼 핵폭탄과 미사일요격 실험을 공개하고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등 무력시위, 군사옵션을 포함하는 전방위 압박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북한 김정은 정권의 중단없는 핵미사일 도전장을 받아든 미국의 최고 수뇌부가 다소 상충된 입장을 밝혀
혼선을 불러 일으켰으나 대북 대화 대신에 무력시위 군사옵션을 포함하는 전방위 압박에 돌입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는 답이 아니다”라며 대화대신 군사옵션을 포함하는 전방위 압박을 경고 한 반면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미국은 외교적 해결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며 외교해결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지난 25년 동안 북한과 대화를 해왔고, 터무니없는 돈을 지불해 왔다”면서 “대화는 답이 아니다”라고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 12형’
발사를 현장지휘하고 “태평양 군사작전의 첫걸음이고 침략 전초기지 괌을 견제하기 위한 전주곡”이라고 괌 타격 위협을 계속한 직후 나온 것이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무용론, 대북대화 배제로 해석되자 즉각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외교 해결을 거듭 강조하고 나서 압박을 통한 외교해결을 유지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이날 펜타곤에서 방미중인 송영무 국방장관과 회담하기에 앞서 “대화는 답이 아니라 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이 외교적 해법이 고갈됐다는 의미냐”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절대 외교적 해법 에서 벗어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대신 압박을 경고한 반면 매티스 국방장관이 외교해결을 강조한 것으로 미루어 미국은 북한의 도발행동이 지속되는한 대화에 나서지 않고 무력시위를 비롯한 군사옵션과 세컨더리 중국제재 등으로 전방위 압박에 주력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북한에 대한 무력시위인듯 미국은 가장 위험한 살상력을 지닌 정밀유도 슈퍼 핵폭탄 B61-12를 네바다 사막에서 F-15E 전투기가 투하하는 훈련을 실시했고 미사일 요격 실험도 시행했음을 공개했다

미국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이나 ICBM 발사 등 고강도 도발행동 여부에 따라 압박의 수위를 결정하고 외교적 해결을 위한 대화협상의 문도 완전 닫아 버리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주 최종 결정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