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미국, 한미정상회담에 맞춰 대북군사옵션 등 강경책

0
43

맥매스터, 펜타곤 “북위협 긴박해져 새 대북군사옵션 정비”
재무부 북한과 거래해온 단둥은행, 해운회사, 중국인 2명 제재

미국이 한미정상회담에 맞춰 새로운 대북 군사옵션을 정비했음을 공표하고 북한과 거래해온 중국은행과 해운회사에 대해 제재조치를 취하는 등 강공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대북압박 극대화를 강조할 것으로 예고하고 북한과
중국에도 경고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한미정상회담에 맞춰 워싱턴에서는 대북강경책들이 쏟아 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찬회동과 정상회담에서 대북압박 극대화를 강조할 것임을 예고하는 동시에 북한과 중국에도 경고장을 보내려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백악관과 펜타곤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더욱더 긴박해져 새로운 대북 군사옵션을 엎데이트했음을 공표했다

미 국방부는 대북 군사옵션을 엎데이트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할 준비를 마친것으로 CNN 방송이 29일 보도했다

하루 앞서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신미국 안보센터 컨퍼런스에서 “북한의 위협이 더욱 긴박해져 대통령은 과거 실패한 접근법을 되풀이하지 말고 군사옵션을 포함한 광범위한 대북옵션 들을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백악관과 펜타곤은 대북 군사옵션들을 엎데이트(정비) 했으며 북한이 추가핵실험을 실시하거나
탄도탄 미사일을 시험발사해 미 본토를 타격할 능력을 급진전시켰다고 판단될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CNN과 폭스 뉴스 등 미 언론들이 전했다

미국은 동시에 북한에 대한 경제적, 외교적 압박 극대화 조치를 단행하고 있다

미 재무부는 29일 북한과 거래해온 중국 단둥은행과 석탄, 철강을 수송해온 중국 해운회사, 그리고 중국인 2명에 대해 제재조치를 취하고 블랙 리스트에 올렸다

특히 북한의 자금통로로 꼽혀온 중국단둥은행은 미국 금융기관에 직접이든 간접이든 접근하지 못하도록 금지당해 북한정권 돈줄 조이기가 본격화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스티브 므누친 미 재무장관은 “이번 조치는 결코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북한정권 조력자들을 타겟 으로 한 것”이라며 “미국은 앞으로도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압박을 극대화할 것” 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지난 3월에도 중국기업에 대한 제재조치를 취했다가 4월 미중정상회담을 계기로 중국의 대북 억지노력에 찬사를 보내왔는데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노력이 작동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터틀이자 마자 세컨더리 제재카드를 꺼내든 것이어서 미중관계에도 어떤 파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