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북한서 혼수상태로 석방된 웜비어 끝내 사망

30

웜비어 가족 “아들 22년간의 여정 끝마쳤다”
북한 학대 때문 분노 표출, 북미관계 먹구름

북한에서 17개월간 억류됐다가 혼수상태에서 석방된 미국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끝내 사망해 북미관계 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토 웜비어는 북한서 석방돼 오하이오에 도착한지 일주일만에 끝내 세상을 떠났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북한에서 1년이상 혼수상태에 빠진 상태에서 석방돼 미국으로 귀환했던 버지니아 주립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19일 끝내 깨어나지 못한채 귀환 엿새만에 숨졌다.

오토 웜비어의 가족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의 사랑하는 아들이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22년 간의 여정을 끝마쳤다는 슬픈 소식을 알린다”고 밝혔다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씨 등 가족들은 “불행하게도 우리 아들은 북한당국의 끔찍한 고문과 학대로 사망한 것”이라며 북한정권을 향한 분노를 표시했다

오토 웜비어는 지난해 1월 북한에서 체포된후 3월부터 혼수상태에 빠져 17개월만에 석방돼 지난 13일 밤 부모들이 사는 오하이오에 도착해 신시내티 대학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는데 북한측이 주장한 식중독 증상은 전혀 없으며 광범위하고 심각한 뇌손상으로 전혀 반응하지 못하는 상태”라는 진단을 받았다

북한이 오토 웜비어군에 대해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한후 1년이상 혼수상태를 숨겨온데다가 끝내 사망함으로서 북한정권에 대한 미국내 분노를 폭발시키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따라 북미관계는 더욱 짙은 먹구름 속에 빠지게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이미 북한이 미국시민에게 고문이나 가혹행위를 가하고 결국 목숨까지 잃게 한 행위에 대해 반드시 벌을 줘야 한다는 분노의 목소리가 거세져 대북강경론이 고조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토 웜비어의 사망을 언급하며 이 폭압정권을 언제가는 다룰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이미 지난주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미국인들의 북한방문 전면 금지를
고려하고 있으며 북한과 거래하는 모든 국가들의 기업에 대한 세컨더리 제재도 강행할 것임을 경고해 놓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 김정은 정권과 1년이상 비밀 외교접촉을 해온것으로 보도됐으나 핵미사일 도전을 멈추지 않고 있는데다가 미국대학생 사망사건까지 터져 대북 대화협상 보다는 대북강경압박을 극대화 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