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켈리 ‘대량 추방없다’ 공언에도 추방공포, 경제타격 확산

0
171

한인 23만 포함 1100만 서류미비자, 그 가족들 추방공포

건설현장, 농장, 청소, 식당 등 3D 업종 마비 경고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이 대규모 추방은 없을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으나 이민사회에는 추방 공포를, 3D 업종을 중심으로 업계에는 경제타격을 안겨주는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한인 23만명을 포함해 1100만 서류미비자들에게 추방공포를 증폭시키는 것은 물론 건설과 농장, 청소, 식당 등 3D 업종이 마비되거나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경고되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단속에선 거의 예외없이 1100만 서류미비자들을 걸리면 체포하고 불법이민자들 중에 경범죄까지 범죄를 저지른 혐의만 있어도 추방하겠다고 선언해 파문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과테말라와 멕시코를 방문해 이민정책을 논의하고 있는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은 “대규모 추방(Mass Deportation)은 없을 것이며 단지 불법이민자들의 본국 송환절차는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단속 요원을 3배로 늘리고 신속추방 체계를 갖추는 대로 무차별 이민단속 과 무분별한 추방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여 한인 23만여명을 포함해 1100만 서류미비자들과 그 가족들을 체포와 추방공포속에 몰아넣고 있다

 

국토안보부는 DACA 추방유예를 승인받은 드리머들 75만명과 시행중지돼 있는DAPA로 추방유예받을 수 있던 시민권 자녀 부모 등 440만 대상자들은 이번 지침에는 적용되지 않지만 곧 별도의 행정명령 이나 단속 지침이 나올 것이라고 밝혀 불안감을 완전 불식시켜 주지 않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무차별 이민단속과 무분별한 추방은 비단 이민사회에만 공포속에 몰아 넣는게 아니라

미국업계와 경제에는 직격탄을 가하게 될 것으로 지적받고 있다

 

서류미비 노동자들에게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3 D 업종의 업체들은 무차별 이민단속이 실제로 벌어 지면 대거 잠적하는 사태가 벌어져 일터가 마비되고 엄청난 손실을 입을 것이라고 아우성대고 있다

 

 

서류미비 노동자들이 많이 점유하고 있는 직종들을 보면 건축현장에서 드라이월(주택건식벽) 설치자들의

34%나 차지하고 있고 농장근로자는 30%, 지붕작업은 27%, 청소 등 허드렛일은 25%나 담당하고 있다

 

페인트공 24%, 벽돌공과 카펫 마루 설치, 조경유지 등은 각 22%씩, 접시닦이 19%, 세탁 18%, 요리와 식당서비스 각 17%씩을 차지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무차별 이민단속과 무분별한 추방은 수백억 달러의 비용이 들어가는 것은 물론  이민 사회와 이민당국사이의 불신과 긴장을 폭발시키는 동시에 이민노동력에 의존해온 미국업계에도 수백억, 수천억달러의 막대한 피해를 입히게 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