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트럼프 러시아에 IS 관련 극비정보 유출 논란

0
110

WP 러시아 외무장관, 주미대사에게 극비정보 발설
연일 논란 초래, 갈수록 탄핵 수렁에 빠져드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는 러시아 외무장관과 주미대사에게 IS 관련 극비정보를 유출했다는 논란 에 휘말렸다

백악관은 강력 부인하고 나섰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내통 의혹을 불식시키려다 사법방해에 이어 극비정보 발설 의문까지 증폭시키고 있어 갈수록 탄핵 수렁에 깊숙이 빠져들고 있다는 경고를 받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요즘 하는 일마다 러시아 게이트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어 탄핵시계를 재촉하고 있다는 적색경보가 켜지고 있다

이번에는 러시아 내통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FBI 국장을 전격 해임해 파문을 일으키던 와중에서 러시아
의 외무장관과 주미대사를 백악관에 초청했다가 극비정보까지 발설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수요일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대사를 백악관에 초청해 만난 자리에서 ‘이슬람국가'(IS) 관련 기밀정보를 유출해 이 정보를 제공한 정보원이 위험에 처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15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정보공유협정을 맺은 한 파트너 국가로 부터 통보받은 테러위협과 IS에 대한 군사작전 정보를 러시아 외무장관과 주미대사에게 발설한 것으로 이 신문은 전했다

이 기밀정보는 너무 민감해 동맹국 간에도 공유를 제한하고 심지어 미국 정부 내에서도 보안을 철저히 유지하는 극비인 것으로 이 신문은 밝혔다.

하지만 백악관과 국무부는 즉각 강력 부인하고 나섰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대통령은 러시아 외무장관, 주미대사와 일반적인 테러 위협 에 대해 논의했을 뿐 구체적인 정보 소스나 수단, 공개되지 않은 군사행동 등은 결코 밝히지 않았다”다며 “이번 보도의 스토리는 허위”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을 전격 해임한 후 부터 거센 후폭풍과 역풍이 휘몰아 치자 갖가지 무리수를 두고 있는데 이번에도 러시아 내통 의혹의 당사자들일 수 있는 러시아 외무장관과
특히 키슬략 주미대사를 보란듯이 백악관에 초대했다가 논란을 자초한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FBI 국장에 대한 녹음 테이프 공개를 시사한 위협, 나아가 러시아 내통의혹 수사방해라는 사법방해 의문을 증폭시키고 있는데 여기에 러시아 내통의혹 당사자들에게 극비 정보를 유출한 위법혐의까지 추가될 수 있어 탄핵 수렁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는 경고를 받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