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트럼프 반이민 역풍, 미국대학 유학생 지원 급감

0
124

미 대학 10곳중에 4곳 유학생 지원자 2~20%이상 감소
미국유학생 한국출신 7만 포함 120만명, 한해 320억달러 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이 역풍을 불러와 미국대학들이 10곳중에 4곳에서 유학생 지원자 들이 최소 2%, 최대 2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유학생들은 매년 6.5%씩 증가해왔으나 올해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미국대학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정책에 유학생 지원자들이 급감하는 직격탄을 맞고 있다

미국대학들은 10곳중에 4곳이나 올 가을학기에 입학을 신청한 유학생 지원자들이 2~20%이상씩 급감 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미대학 입학사정관 협회가 4일 발표한 설문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해온 300여개 대학들 가운데
10곳당 4곳인 38%가 올 가을학기 유학생 지원자들이 급감했다고 밝혔다

그중에서 27%는 유학생 지원자들이 2~19% 줄어들었다고 밝혔으며 11%는 무려 20%이상 급감했다고
토로했다

반면 응답대학의 27%는 큰 변화가 없었으며 35%는 아직 늘어나고 있다고 대답했다

전체 대학의 39%는 중동 지역 출신 학부 유학생 지원자들이 감소했으며 31%는 대학원 지원자들이 줄어 들었다고 밝혔다

전체 미국유학생의 거의 절반이나 차지하고 있는 중국과 인도 출신 유학생들도 많이 줄어든 것으로 대학 4곳중에 한군데 꼴로 밝혔다

미주리 주립대학의 경우 올가을 학기 유학생 지원자들이 캠퍼스 별로 최소 10%, 많게는 50%나 급감했 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의 경우 10년동안 연평균 21%씩 급증해오다가 올가을 학기에는 유학생 지원자 들이 3% 증가로 급속 둔화돼 겨우 뒷걸음만 면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구촌 유학 희망자들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 직후부터 비자받기가 매우 까다로워 지고 반이민 행정명령 과 같이 언제든지 미국출입국 길이 막힐수 있는데다가 비자유지나 취업에서도 혜택이 사라질것으로 우려해 미국 유학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대학들은 주립대학일 경우 주내 학생들 보다 3배나 비싼 학비를 받아 학교 재정에 큰 도움을 줘온
유학생들이 반이민 정책으로 급감하기 시작해 심각한 부작용을 겪을 것으로 크게 우려하고 있다

현재 미국에는 한국 출신 7만여명을 포함해 120만명의 유학생들이 공부하고 있으며 한해에 학비와 생활비 등으로 320억달러나 쓰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