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트럼프 시진핑과 북한문제 ‘일방아닌 쌍방 행동’ 추구

41

백악관 “북한문제, 미국홀로 행동아니라 미중양국 공조”
첫 대면 서로 알아가기, 첫 회담 해결책 보다 입장교환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첫 미중정상회담에서 북한문제에 대해 ‘일방이 아닌 쌍방 행동’을 추구할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위협과 사드문제, 무역불균형을 주로 다룰 것이지만 해결책을 찾기 보다는 문제를 제기하고 입장을 교환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백악관이 예고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지구촌의 두 슈퍼파워(G-2) 미국과 중국을 이끌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6일 과 7일 이틀동안 플로리다 마라라고에서 첫 대면을 하게 돼 양자현안은 물론 한반도 안보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주목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첫날인 6일 오후에 마라라고 별장에서 만나 부부동반으로 만찬을 함께 하며 어색한 분위기를 깨면서 서로를 알아가는 회동을 갖게 된다고 백악관 관리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둘째날인 7일 오전에는 공식 미중정상회담을 갖고 북한문제, 사드배치,
무역불균형, 남중국해 분쟁 등 주요 현안들을 논의하고 오찬 회동을 가진후 이틀간의 첫 만남을 마치게 된다고 백악관 관리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시진핑 주석과의 첫 만남과 첫 정상회담이기 때문에 민감한 이슈들에 대한 해결 책을 찾는게 아니라 문제를 제기하고 서로의 입장을 교환하게 될것이며 이번 회담은 여러 관계들이 어떻게 진행될지 시험대,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백악관 관리는 강조했다

민감하고 긴급한 현안으로 꼽히는 북한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인류의 문제이기 때문에 시진핑 주석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앞서 파이낸셜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는 “중국이 북한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가 할 것”이라며 일방적인 독자행동도 불사할 것으로 경고해 놓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선 북한문제에 대해 일방행동(unilateral action)이 아니라 쌍방행동(bilateral action)을 추구하며 양국이 함께 협력해 나갈것이라고 백악관 관리는 강조했다

사드의 한국배치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의 반대가 제기되더라도 북한 위협을 강조하면서
배치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백악관 관리는 밝혔다

미국이 한해 5000억달러이상 적자를 보고 있는 무역 불균형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수출 을 줄이는 동시에 미국산에 대한 수입장벽을 낮춰 적자를 축소하는 정지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예고했다

‘하나의 중국’ 원칙은 이미 정상간 전화통화에서 지지를 밝혔기 때문에 재확인은 생략하고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대해선 서로 물러설수 없어 긴장이슈로 남겨두게 될 것으로 미 관리들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