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트럼프, 코미 전 FBI 국장 의회증언 안 막는다

0
72

백악관 “대통령 코미 의회증언 막는 특권 사용 안해”
트럼프 입막음 시도 피하고 정면돌파, 8일 코미 증언에 관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의회증언을 막지 않기로 결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입막음 시도라는 논란을 피하고 정면 돌파를 선택함으로써 오는 8일 코비 전 국장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단 외압과 관련해 어떤 증언을 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수사방해 의혹을 폭로할지 모를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의회 증언에 대해 정면승부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제임스 코미 전 FBI국장의 8일 의회증언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백악관이 5일 공식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밀유지 행정특권’을 발동해 제임스 코미 전 국장의 상원 정보위 증언을 막을 수도 있었지만 행정특권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백악관의 새라 허커비 샌더스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은 행정특권을 사용할 수도 있었 지만 의회가 조속히 진상을 조사하도록 이를 발동하지 않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이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대통령의 수사중단외압등의 불리한 증언을 할 가능성이 있어 기밀유지 특권을 발동해 증언자체를 막을지 관심을 끌어왔으나 또다른 의혹을 피하고 정면 돌파를 선택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기밀유지 특권을 발동했다면 코미의 입을 막으려 한다는 새로운 논란거리를 부채질 하며 결국 닉슨의 뒤를 따를 것이라는 경고를 받아왔는데 일단 충돌 코스는 피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입에 모든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코미 전 국장이 이번 상원 정보위원회 공개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 에 대한 수사를 종료시키도록 압력을 받았다고 증언할 가능성이 있어 파란이 예고되고 있다

코미 전 FBI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에서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 보좌관에 대한 조사를 끝내라고 압력을 받았다는 메모를 작성해 파문을 일으켜 왔는데 이에대해 어떻게 어떤 수위로 직접 증언할지 주목되고 있다

코미 전 FBI 국장의 증언이 분명한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중단 외압으로 간주될 경우 명백한 탄핵사유인 사법방해에 해당될 수 있어 대통령 탄핵국면, 헌정위기 국면을 초래할지 모른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