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트럼프 코미 FBI 국장 해고 후폭풍 일파만파

41

FBI 국장 대행, 법무 부장관 등 백악관 주장 반박
내부 동요, 러시아 내통의혹 은폐시도, 탄핵감 거론

FBI 국장 전격 해임 사태와 관련해 앤드류 맥케이브 국장 대행과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 부장관등이 백악관 주장을 반박하고 나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갈수록 해고 후폭풍에 강타당하고 있다

맥케이브 FBI 국장대행은 제임스 코미 전 국장이 내부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고 있다며 백악관 주장을 일축했고 로젠스타인 부장관은 코미해고 건의자로 지목되자 사퇴까지 언급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내부 동요로 번지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을 전격 해임했다가 거짓말 논란에서 내부 동요, 러시아 내통 의혹 은폐 시도, 나아가 탄핵마저 거론되는 후폭풍에 휩쓸리고 있다

FBI 국장 대행과 법무부 부장관이 동시에 백악관 주장을 정면 반박하고 나서 내부 동요가 확산되고 있다

앤드류 맥케이브 연방수사국(FBI) 국장 대행은 11일 최근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이 직원들 사이에서 신뢰를 잃었다는 백악관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공개로 일축했다.

맥케이브 국장대행은 이날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코미 국장은 조직 내에서 광범위한 지지를 받았고, 오늘 이 순간까지도 여전히 그렇다”고 잘라 말했다

멕케이브 국장대행은 “나는 코미 국장을 절대적으로 존경한다”면서 “그의 상당한 능력과 진실함을 매우 존경한다”고 밝혔다

맥케이브 FBI 국장 대행의 이같은 발언은 “코미 국장이 일을 잘 하지 못하고 대통령과 다른 직원들의 신뢰를 잃어 조직을 이끌수 없게 돼 해임했다”는 백악관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이와함께 최근 취임한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 부장관은 자신이 코미 전 국장의 해임을 건의한것으로 지목
되자 강하게 반발하며 사퇴까지 언급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FBI를 지휘감독하고 있는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 부장관은 자신이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과 함께 코미 전 국장의 해임을 건의한 것으로 백악관이 주장하자 사퇴하겠다면서 강하게 반발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11일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FBI 국장 해임을 미리 결심한 후에 당파색이 없는 강골검사출신 로젠 스타인 부장관에게 악역을 떠맡기려 했다가 강한 반발을 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러시아 게이트 수사 책임자를 전격 해임함으로써 특별검사를 해임시켜 은폐하려 했던 닉슨의 워터게이트를 따라가고 있다는 소리를 듣고 있는데 수사를 맡고 있는 FBI와 연방 법무부 에서 반기를 들어 내부 고발이 터져 나올 경우 탄핵사태로 급속 번질 수 있다는 경고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