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트럼프 합법이민 연 100만명 안줄인다

0
90

합법 영주권 발급 규모 축소 없다
농장 취업비자 확대도 추진, 취업비자 오히려 늘듯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해 100만명 안팎에게 영주권을 발급하고 있는 합법이민을 줄이지는 않을 것 이라고 확약했다

이는 이민제한파들이 영주권 발급을 절반수준으로 줄이려는 시도와는 상반된 것이어서 주목되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상당수 불법이민자들에게 영주권 부여안을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한데 이어 해마다 100만명 안팎에게 그린카드를 발급하는 합법이민을 줄이지 않을 것이라고 확약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전문 이코노미스트와 가진 인터뷰에서 “한해 100만명 안팎인 합법이민 규모를 줄일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N0를 서너번이나 되풀이하며 절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민자들이 합법으로 미국에 오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합법이민까지 절반으로
줄이려 한다는 관측을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합법이민제도를 학력과 경력,전문기술 등을 점수화해서 영주권을 발급하는 메리트 베이스드 시스템으로 바꾸기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측근 상원의원들이 합법이민 절반 축소법안을 추진하고 나서 메리트 베이스드 시스템 으로 변경하면서 합법 영주권 발급도 축소시키려 한다는 우려를 불러일으켜 왔다

연방의회에서는 트럼프의 측근인 톰 코튼 상원의원이 앞장서 합법이민 영주권 발급 규모를 현재 105만 명에서 법안시행 첫해 65만, 10년후에는 55만명으로 반감시키려는 레이즈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법 영주권 발급 뿐만 아니라 농장 근로자들을 더 받아들이기 위해 단기 취업비자도 더 확대하는 방안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방의회에서는 이미 농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비숙련직 외국인 근로자들이 1년미만의 단기취업시
이용하는 H-2B 비자를 두배나 더 발급하는 방안을 연방예산안에 포함시켜 확정했는데 H-2A 농장근로자 비자 확대안도 곧 추진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문직 H-1B 비자의 오남용 여부를 철저히 조사토록 지시해 놓고 있으나 연방의회 에서는 H-1B보다 더 광범위하게 이용할 수 있고 더 나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W 비자 신설도 추진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업계가 확대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는데다가 본인이 외국인 근로자들을 대거 고용 해온 장본인 이라는 점에서 취업비자와 취업 영주권 발급을 대폭 줄이지 않는 것은 물론 반대로 확대해 나갈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