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틸러슨 ‘북 도발행동에도 평화적 압박, 대화협상 지속 추구’

0
12

“단거리 미사일 도발이지만 평화적 해결, 대화협상 추구 불변”
‘저강도’ 도발 때문에 대화 분위기 깨지 않겠다는 의도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평화적 압박과 대화협상을 지속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북한이 저강도 도발을 한 것이므로 대화분위기를 깨지는 않으려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발사하는 도발행동을 했음에도 미국은 평화적 압박캠페인과 대화협상을 추구하는 입장을 유지할 것임을 분명히 하고 나섰다

미국의 외교수장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27일 폭스뉴스의 일요토론에 출연해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북한정권을 협상테이블로 나오도록 평화적 압박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북한이 지난 26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3발을 쏜 것에 대해 “우리는 그것을 미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도발 행위로 간주하고 있다”고 규정하면서도 즉각 평화적 해결, 대화협상 추구 입장에는 변함이 없음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정권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일 수 있는지를 보기 위해 동맹국들, 그리고 중국과 협력 하면서 내가 말한 것처럼 평화적인 압박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우리는 북한과 한반도의 다른 미래를 놓고 대화를 시작할 기회가 있길 바란다”며 대화와 협상을 추구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번 단거리 발사체 도발은 아직 북한이 기존의 입장에서 물러설 준비가 안됐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되지만 우리는 김정은 정권이 그가 선택할 수 있는 다른 길이 있다는 것을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틸러슨 장관은 자신이 북한이 자제하고 있다고 찬사를 보낸 직후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데 대해 “내가 틀렸다고 생각치는 않는다”면서 시간이 맣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틸러슨 국무장관의 이런 반응과 대응은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하는 도발행동을 했으나
핵실험이나 ICBM 추가 발사와 같은 고강도가 아닌 저강도 도발을 선택했기 때문에 평화적 압박, 대화와 협상 추구 분위기를 깨지는 않으려는 의도로 해석되고 있다

이에앞서 미 태평양군 사령부는 북한이 지난 26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보고 3발 가운데 2발은 250키로미터를 날아간 반면 한발은 폭발해 미국에는 즉각 위협이 되지 않았다고 분석 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