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 H-1B 취업비자 오남용 본격 단속 돌입

0
143

트럼프 행정부가 H-1B 취업비자의 접수에 맞춰 대대적인 오남용 단속에 돌입했다고 선언했다

이민서비스국은 취업비자 심사를 대폭 강화해 발급을 매우 까다롭게 하고 현장실사에 나서겠다고 밝혔 으며 연방법무부는 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는 H-1B 비자 이용 업체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미국 근로자 취업 우선을 내건 트럼프 행정부가 H-1B 전문직 취업비자 접수일에 맞춰 비자 오남용에 대한 전방위 단속에 돌입했다

백악관의 숀 스파이서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인 근로자들을 차별하는 업체들의 H-1B 비자 오남용 여부에 대해 대대적으로 단속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서비스국(USCIS)은 H-1B 취업비자 신청서를 접수한 후에 까다롭게 심사하고 현장 실사까지 실시할 것임을 예고한 비자단속 지침을 발표했으며 연방법무부는 미국인 근로자들을 차별하는
H-1B 비자 오남용 업체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민서비스국은 H-1B 비자 단속에서 특히 컴퓨터 관련 일자리와 IT 업계에 타겟을 맞추겠다고 지침을 통해 강조했다

이민국은 H-1B 비자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컴퓨터 관련 일자리와 IT 업계에 대해 단순히 컴퓨터 지식과 기술 있는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려고 비자를 신청했다가는 기각될 것으로 예고했다.

H-1B 비자를 이용하려는 IT 회사들은 외국근로자가 스페셜하고 복잡한 일자리에서 요구되는 독보적인 전문성을 지니고 있음을 추가로 증명해야 비자를 발급하게 될 것으로 이민국은 설명했다

이민서비스국이 까다로운 기준으로 비자심사를 할 경우 컴퓨터 추첨에서 당첨되더라도 무더기 기각되는 사태가 속출하고 연간쿼터인 8만 5000개의 H-1B 비자를 다 발급하지 않은 상황까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어 H-1B 비자를 이용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 비율이 전체의 15%를 넘고 있는 의존 업체들을 집중 단속할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H-1B 비자 의존 업체들은 마이크로 소프트와 페이스 북과 같은 대표적인 IT 기업들과 인도계 아웃소싱 업체인 인포시스 등이 주타겟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는 H-1B 비자심사 과정 뿐만 아니라 비자를 발급한 후에도 현장실사를 실시해 고용주들이
외국인 근로자 고용과정에서 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지 않았는지, 우대임금을 지불하고 있는지 등을 조사하게 된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