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틱톡 때문에 사랑하는 12세 조카가 죽었다”아르헨티나

기절할 때까지 숨참기 하며 친구들에게 생방송으로 중계하다 변 당해

“내 이름은 랄리이고 사진의 아이는 내 조카 밀라그로스인데 오늘 틱톡 챌린지를 하다 하늘나라로 갔어. 제발 부탁하니 이걸 공유해줘. 우리 가족에겐 그 어떤 것도 위로가 안 돼”

아르헨티나 매체 파히나 12는 17일(현지시간) 산타페주에서 일명 ‘블랙아웃 챌린지’ 혹은 ‘틱톡챌린지’라 불리는 ‘기절할 때까지 숨참기’라는 도전을 하다 사망한 12세 소녀 밀라그로스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밀라그로스의 이모인 랄리 루케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랑하는 조카가 틱톡챌린지를 하던 도중 사망했다면서 더는 조카와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에서 조카의 사진과 메시지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루케에 따르면 밀라그로스는 친구들로부터 링크를 받았으며, 틱톡챌린지를 하기 위해 3번 시도했는데 2번은 실패했고 3번째는 깨어나지 못하고 질식으로 사망했다는 것이다.

루케는 “이런 도전이 틱톡에 있는지는 전혀 몰랐다. 이 도전으로 난 12세 조카를 잃었다”며 “내 조카는 많은 친구를 가지고 있었고 매우 활발하고 늘 웃는, 모두가 좋아하는 아이였는데 왜 그녀가 이런 도전을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유일하게 명확한 건 이런 장난 같은 도전으로 조카를 잃었고 그 누구에게도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리오 네그로주에서도 틱톡 챌린지를 하다 13세 한 명은 목숨을 잃었으며, 또 다른 17세 청소년은 현재 혼수상태로 병원에 입원했다고 현지 매체 페르필이 보도했다.

‘기절챌린지 ‘, ‘틱톡챌린지’, ‘블랙아웃 챌린지’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기절할 때까지 숨참기 도전은 목을 조르는 방법으로 의식을 잃을 때까지 숨을 참는 게임이다.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때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을 통해 유행한 위험한 게임으로, 전 세계적으로 수십 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