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美국무 “사드 관련 한국내 민주적 절차 존중”

0
33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한 “한국내 민주적 절차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취임 축하인사를 겸해 진행한 25분간의 통화에서 “사드와 관련한 민주적 정당성과 절차적 투명성에 대한 국내적 수요가 있다”는 강 장관의 말에 이같이 반응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강 장관은 또 “사드를 중단하려는 의도가 아니라 민주적 절차와 정당성을 담보하기 위해 내부절차 취하는 것”이라고 환경영향평가 방침을 설명했다.

‘민주적 절차를 존중한다’는 틸러슨 장관 말은 한국 정부의 사드 부지 환경영향평가 결정에 이해를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틸러슨 장관은 또 북핵 해법과 관련, “지금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은 ‘평화적인 압박 캠페인'(peaceful pressure campaign)”이라며 북핵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원한다”고 밝힌 뒤 “북한의 비핵화에 북한의 미래가 달려있다”고 말했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오는 29∼30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강 장관은 “성공적인 회담을 위해 노력하자”며 “5년간 한미 정책 공조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고, 틸러슨 장관은 “물론이다”라고 화답한 뒤 “성공적인 방문에 대해 강한 의지와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강 장관이 “두 분 정상이 실용적인 분이어서 기질(chemistry)이 잘 맞을 것”이라며 기대를 밝히자 틸러슨 장관은 공감을 표한 뒤 “트럼프 대통령도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두 장관은 정상회담 개최 전 양자 회동을 갖고 정상회담의 최종 조율을 할 필요에 공감하고, 참모들을 통해 일정을 조율하기로 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강 장관은 북한에 억류됐다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뒤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씨에 대해 “깊은 조의를 표하며 비극적인 일이었다”고 밝힌 뒤 “북한이 한 일은 끔찍한 일”이라며 “인도적 처우를 하지 못해서 그런 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에 대해 틸러슨 장관은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정말 슬프고 비극적인 일”이라며 “여전히 3명의 미국인이 더 있는데 걱정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통화에서 21일(현지시간) 열린 미중 외교·안보대화에 대해 “성공적 개최를 축하한다”며 “북핵 해결이 우선 순위라는 점과, 중국의 역할을 촉구한 점에서 강력한 메시지가 발신된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지난 18일 임명된 강 장관이 외국 외교장관과 통화하기는 지난 21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에 이어 틸러슨 장관이 2번째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