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파워볼 1등 당첨금 ‘역대 최대’ 16억 달러 한화 2조2천억

미 동부시간 5일 밤 11시 추첨…확률 2억9천220만분의 1

‘파워볼’의 1등 당첨금이 역대 최대인 16억 달러(2조2천640억 원)로 불어났다.

파워볼 운영업체는 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현재 1등 당첨금이 16억 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복권 사상 가장 많은 금액이다.

당첨금이 늘어난 것은 8월 3일부터 11월 2일까지 39회 연속으로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은 까닭이다.

1등 당첨금은 지난 2일까지만 해도 15억 달러였는데, 구매자가 늘어나면서 불과 이틀 만에 1억 달러가 더 증가했다.

다음 추첨은 미 동부시간으로 오는 5일 오후 11시에 이뤄질 예정이다. 이에 따라 당첨금은 더 많아질 수 있다.

이 복권은 미국 50개 주 중 45개 주와 워싱턴 DC, 푸에르토리코,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에서 팔린다.

1등 당첨 확률은 약 2억9천220만 분의 1이다.

1등에 당첨되려면 ‘흰색 공’에 해당하는 숫자 1∼69 중 5개와 ‘빨간색 파워볼’ 숫자 1∼26 중 1개 등 6개 숫자가 모두 맞아야 한다.

미국 복권 역사상 1등 당첨금 역대 최고액은 2016년 1월 13일 파워볼에서 나온 15억8천640억 달러였다. 당시 1등 당첨 복권이 3장 나온 바 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