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펄펄 끓는 유럽·미국…”기후대응 안 하면 집단자살”

펄펄 끓는 유럽·미국…”기후대응 안 하면 집단자살”

[앵커]

유럽에서 기록적인 폭염과 산불이 이어지면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미국도 중서부 주민 4천 만명을 대상으로 폭염 경보를 발령했는데요.

유엔 사무총장은 이례적인 폭염을 야기한 기후 위기에 공동 대응하지 않으면 집단 자살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정다미 기자입니다.

[기자]

스페인 마드리드 거리의 온도계가 섭씨 45도를 가리킵니다.

사람들이 아무리 부채를 부치고, 물을 몸에 뿌리거나 마셔도, 불볕더위를 견뎌내기는 쉽지 않습니다.

“너무 덥습니다. 때때로 그늘에 앉아 있어야 합니다. 비용이 2.5유로 들지만 너무 덥기 때문에 어쩔 수 없습니다.”

유럽에서 ‘살인적인 폭염’이 현실이 됐습니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는 최근 일주일간 1천명 이상이 폭염으로 숨졌습니다.

영국도 사상 처음으로 런던 등에 폭염 적색경보를 발령했고, 열기로 인한 공항 폐쇄, 열차 운행 취소까지 잇따랐습니다.

이른 폭염과 강수량 부족으로 유럽연합(EU) 영토의 약 절반은 심각한 가뭄에 노출됐고, 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 등에서는 산불까지 발생해 수천명이 대피했습니다.

미국도 폭염에 신음하기는 마찬가지.

미국 기상청은 중서부 지역 주민 4천만명을 대상으로 폭염 경보를 내렸고, 전력 수요 폭발로 인한 정전 사태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폭염의 잔혹성을 키운 것은 기후변화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진단입니다.

유엔 사무총장은 전 세계 40여개국 장관들이 참석한 독일 기후회담에서, 기후변화 대응에 실패하면 집단 자살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장관님들, 결정적인 기후 행동을 위한 10년이 되어야 합니다. 이는 신뢰와 다자주의, 협력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공동대응이냐 또는 집단자살이냐,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독일 총리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 세계가 전속력을 다해 석탄, 석유, 가스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다미입니다. (smjung@yna.co.kr)

#유럽_미국_폭염 #섭씨45도 #기후변화 #적색경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