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펠로시 대만 도착…중국, 대대적인 무력 시위 예고

펠로시-대만-도착…중국,-대대적인-무력-시위-예고

펠로시 대만 도착…중국, 대대적인 무력 시위 예고

[앵커1]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어젯밤 대만에 도착했습니다.

도착 직후 성명을 통해 민주주의 지원을 위한 방문이라고 밝혔는데요.

워싱턴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낸시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을 비롯한 의회 대표단은 어제 오후 10시 45분쯤 대만 타이페이 쑹산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펠로시 의장 일행을 태운 수송기는 말레이시아를 출발해 남중국해를 경유해 대만으로 향하는 항로 대신 오른쪽으로 다소 우회하면서 당초 소요시간보다 많은 7시간 정도가 걸렸는데요.

펠로시 의장은 도착 직후 성명을 내고 이번 방문에 대만의 민주주의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려는 것이라며 독재와 민주주의 사이에서 대만 국민에 대한 미국의 연대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미 권력 3위인 자신의 대만 방문은 공산국가인 중국에 맞선 미국의 민주주의 수호 차원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공항 도착 이후 펠로시 의장은 곧장 타이페이의 호텔로 향했는데요.

공항과 호텔 주변에 펠로시 의장 일행을 보려는 인파가 모여들며 뜨거운 관심을 보여줬지만 방문 반대 구호를 외치는 시위대도 눈에 띄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오늘 오전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면담 및 오찬, 의회 및 인권박물관 방문, 중국 반체제 인사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오후 4~5시쯤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2]

중국의 강력한 반발에 바이든 행정부도 신중해달라는 입장을 전달했지만 펠로시 의장은 방문을 강행했는데요.

25년 만에 이뤄진 미 최고위급 인사의 대만 방문이죠?

[기자]

네. 펠로시 의장은 1997년 뉴트 깅그리치 당시 하원 의장 이래 대만을 방문한 최고위급 미국 인사입니다.

권력 서열 3위라는 상징성 탓에 중국과 관계 악화를 우려해 조 바이든 행정부가 대만행에 신중론을 표했지만 의지를 꺾진 못했는데요.

펠로시 의장은 수십 년째 중국에 대한 강경 기조를 이어온 의회 내 대표적인 대중국 매파로 특히 중국의 인권 문제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촉구해왔습니다.

지난 1991년 9월 중국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추모 성명을 낭독했다가 공안에 쫓겨난 악연도 있는데요.

펠로시 의장은 이후에도 중국에 대한 비판을 가감 없이 해왔는데, 2008년 베이징 하계올림픽과 2022년 동계올림픽에 정부 사절단을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앞장서 주장했고 실제 올해 동계올림픽 땐 주장이 관철된 바 있습니다.

[앵커]

중국은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대대적인 무력시위에 돌입했죠.

대만을 포위한 실사격 훈련도 예고하면서 긴장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고요?

[기자]

네. 중국은 당장 2일 밤부터 대만 주변에서 일련의 연합 군사행동을 전개한다고 밝혔습니다.

대만 북부·서남·동남부 해역과 공역에서 연합 해상·공중훈련, 대만 해협에서 장거리 화력 실탄 사격을 각각 실시하고, 대만 동부 해역에서 상용 화력을 조직해 시험 사격을 실시할 예정이라는 설명입니다.

또 4일부터 7일까지는 대만을 사방에서 포위하는 형태의 군사훈련과 실탄 사격을 예고했는데요.

중국 국방부는 “군사행동으로 반격해 국가의 주권과 영토의 완전성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며 무력 시위 방침을 분명히 했습니다.

한때 펠로시 의장이 탑승한 항공기가 대만 공역에 진입했을 당시 중국 공군기가 대만 해협을 통과 중이라는 중국 매체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는데, 대만 국방부는 온라인 루머일 뿐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번 방문으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후과는 반드시 미국과 대만 독립 분열 세력이 책임져야 한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는데요.

펠로시 의장을 향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하고 대만 해협의 평화 안정을 파괴했다고 비판하고 미국 정부를 향해서도 대만을 통해 중국을 제압하려는, 내정 간섭을 멈추라고 촉구했습니다.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과 활동은 어떤 방식과 목적에서든 대만과 미국의 공식적인 교류를 강화하기 위한 중대한 정치적 도발입니다. 중국은 이를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중국인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은 펠로시 의장의 방문이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지 않았다면서 미국은 어떤 위협에도 겁먹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중간선거와 중국의 당대회 앞두고 미중갈등이 최고조로 치닫는 모습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