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의 불꽃’ 힘차게 출발…101일·2천18㎞ 대장정

0
12

(영종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 하늘’을 밝게 비출 성화가 ‘101일·2천18㎞ 대장정’을 시작했다.

지난달 31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출발해 1일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한 성화는 인천대교 톨게이트를 출발점으로 내년 2월 9일까지 이어지는 101일의 봉송길에 나섰다.

이날 오후 1시 인천대교 톨게이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임시 성화대에서 불을 붙인 성화봉을 7천500명 성화주자 가운데 ‘1번 주자’인 피겨 유망주 유영에게 전달하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의 출발을 알렸다.

유영이 입은 성화봉송 유니폼 왼쪽에는 첫 주자를 알리는 ‘001’의 패치가 뚜렷했다.

유영은 경찰에서 파견된 호송 주자들과 호흡을 맞춰 첫 200m 구간을 뛰었고, 두 번째 주자인 ‘국민 MC’ 유재석에게 성화 불꽃이 이어지면서 ‘성화 릴레이’는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

[그래픽]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경로

[그래픽]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경로

인천대교 톨게이트에는 평창 성화의 출발을 지켜보려고 많은 인파가 몰렸다.

플래시몹하는 인천중앙여상 학생들

플래시몹하는 인천중앙여상 학생들(영종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100일 앞둔 1일 오후 인천대교에서 열린 성화봉송 세리머니에서 인천중앙여자상업고등학교 학생들이 플래시몹을 하고 있다. 2017.11.1
yatoya@yna.co.kr

인천 중앙여상 1,2학년 100명의 학생은 교복을 입고 나와 출발점 앞에서 성화봉송을 축하하는 플래시몹 행사를 펼쳤고, 인천 송도 채드윅 국제학교의 교직원과 학생 12명은 각각 출신국의 국기를 들고 응원전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솔로몬 디아스 채드윅 국제학교 입학처장은 “미국, 브라질, 이스라엘, 스위스 등 다양한 국적의 학생들이 인천시의 초청을 받아 평창올림픽 성화봉송 현장을 찾았다”라며 “평생 기억에 남을 소중한 순간”이라고 웃음을 지었다.

유재석에 이어 일반인 주자들이 봉송을 이어갔고, 여섯 번째 주자인 ‘국민 첫사랑’ 수지가 성화봉송에 나서면서 분위기는 뜨겁게 달아올랐다.

인기 연예인인 유재석과 수지가 성화를 이어받을 때는 팬들과 취재진이 집중적으로 몰려 성화봉송이 잠시 늦어지기도 했다.

'2천18㎞' 성화봉송 대장정 시작

‘2천18㎞’ 성화봉송 대장정 시작(영종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100일 앞둔 1일 오후 인천대교에서 열린 성화봉송 세리머니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세 번째 주자에게 성화를 전달하고 있다. yatoya@yna.co.kr
성화봉송 주자 수지와 박명수

성화봉송 주자 수지와 박명수(영종도=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나선 가수 겸 배우 수지가 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인천대교에서 방송인 박명수와 교대하며 잠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1.1
tomatoyoon@yna.co.kr

앞서 성화 첫 주자인 유영의 봉송 때도 취재진과 일반인들이 뒤엉키면서 큰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봉송 루트 주변 통제가 제대로 되지 않아 첫 주자인 유영이 두 번째 주자인 유재석에게 성화를 옮겨줄 때는 봉송 자체가 불가능해질 정도로 북새통을 이뤄 아쉬움을 남겼다.

그나마 성화가 인천대교에서 송도 쪽으로 가까워질수록 취재진과 팬들이 줄면서 성화봉송 대열의 속도가 붙었다.

인천대교에서 출발해 송도 달빛축제공원까지 봉송을 마친 성화는 이날 저녁 다시 안전램프에 담겨 제주도로 옮겨져 하룻밤을 묵고 2일부터 봉송을 이어간다.

horn90@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