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폭염에 알프스도 녹아…물 어는 0도 고도 27년만 최고

폭염에 알프스도 녹아…물 어는 0도 고도 27년만 최고

[앵커]

유럽에 닥친 역대급 폭염에 알프스산맥도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기온이 0도 이하인 상공의 높이, 즉 빙점 고도 기록이 27년 만에 경신됐습니다.

만년설도 점차 줄어들고 있습니다.

방주희PD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스위스 기상청이 알프스산맥의 빙점이 5,184m까지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1995년 7월 20일 관측됐던 종전 기록인 5,117m보다 70m 가까이 높은 수치입니다.

빙점 고도의 상승은 기후변화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습니다.

물이 얼기 시작하는 섭씨 0도인 빙점이 올라간다는 것은 물이 어는 0도 이하를 유지할 수 있는 산봉우리 면적이 갈수록 줄어든다는 의미입니다.

여름철 고산지대에 만년설이 덮여 있는 면적 역시 갈수록 좁아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스위스 기상청은 작년과 올해 여름 고산 지역 사진을 비교해 공개했는데, 올해 만년설이 녹아 있는 모습이 눈에 띕니다.

프랑스 서쪽 보르도 상공 5,065m 지점에서도 빙점이 기록되는 등, 빙점 상승은 스위스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전문가들은 기온이 상승하며 담수 빙하가 어느 때보다 빠르게 녹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달 초에는 이탈리아 북부 돌로미티산맥의 최고봉인 마르몰라다 정상에서 빙하 덩어리가 떨어져나오며 1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프랑스 알프스 지역 당국은 이상기후 조건과 가뭄으로 인해 바위가 떨어질 위험이 있다며 몽블랑 등정을 연기할 것을 권고하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빙점고도 #알프스 #기후변화 #지구온난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