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프랑스·스페인, 미국 IRA발 분쟁에 공동 대응하기로

악수하는 프랑스-스페인 정상

프랑스와 스페인 정상이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으로 불거진 분쟁에 주도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미국이 친환경 사업을 육성하겠다며 밝힌 3천700억달러(약 458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에 유럽연합(EU)이 공동 대응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치고 개최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의 세액 공제만큼 단순하고 빠른 수단을 마련하되 EU가 분열하지 않도록 같은 수준의 예산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AFP 통신 등이 전했다.

산체스 총리는 “미국이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는 데 동참하는 것을 환영하지만 그것이 유럽의 산업에 타격을 주어서는 안 된다는 합의에 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의 IRA가 “매우 공격적”이라며 비판하면서 유럽 기업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EU 차원에서도 유사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피력해왔다.

마크롱 대통령은 2월 9∼10일 열리는 EU 정상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기에 앞서 산체스 총리를 만나 사전에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달 22일 프랑스 파리를 방문할 예정인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도 IRA 공동 대응 방안에 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과 산체스 총리는 이날 정상 회담을 계기로 양국 협력 관계 강화를 골자로 하는 우호 조약을 체결했다.

조약에 따라 양국은 국방, 에너지, 이주 정책과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워킹그룹을 구성할 예정이다.

마크롱 대통령과 산체스 총리가 서명한 이번 조약으로 프랑스와 스페인의 외교적 관계가 최상으로 격상했다고 양국 정부는 평가했다.

프랑스는 독일, 이탈리아와 우호 협약을 맺었으며, 스페인은 포르투갈과 유사한 협약을 맺고 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윤정 이

윤정 이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