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12층 아파트 한밤중 붕괴…”99명 소재파악 안돼”

 

1명 사망·10여명 부상·40여명 구조…136가구 중 55가구 ‘폭삭’

10세 소년 매트리스 아래서 극적 생존…대규모 구조·수색작업 진행

희생자 늘어날 우려 속 주지사 “나쁜 소식 대비”…바이든 “전폭 지원”

https://youtu.be/KR29pLccutY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24일(현지시간) 오전 1시30분께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 일부가 붕괴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한밤중인 붕괴 당시 아파트에 몇 명이 있었는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시 당국과 경찰은 사고 초기 잔해에서 2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1명이 숨졌고 10명 이상이 다쳤다고 밝혔다고 CNN 등 미 언론이 보도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현재 붕괴된 부분에 거주하는 99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어 매몰에 따른 사망자가 많이 늘어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다만 시 당국은 붕괴 당시 99명 모두 건물 내에 있었는지는 불명확하다고 했다.

찰스 버켓 서프사이드 시장은 “아파트 내에 꽤 많은 사람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건물의 나머지 부분도 붕괴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지 당국은 이날 사고로 아파트 136가구중 55가구가 붕괴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거주민들에게 생존 여부 확인을 위해 아파트 거주민의 친척이나 지인에게 전화를 달라고 요청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