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튼 카운티 재산세 징수 시작

0
12

플튼 카운티 당국은, 지난 금요일 재판관으로부터 재산세 청구서를 징수할 수 있다는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민영 기자

플튼 카운티 당국은 지난 11월 3일 금요일 재판관으로부터 통상적으로 재산세 청구서 징수를 보냈어야 하는 몇달이 지난 지금 드디어 주민들에게 재산세 청구서를 보내도 된다는

허가를 승인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세금 부과 연기로 인해 애틀랜타 공립학교 시스템과 지방 정부는 현금 흐름의 재정적인 문제가 발생했고, 올해 말까지 세금이 부과되지 않으면 직원들을 무급 휴가를 주거나 해고해야 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보여왔었습니다.

 

재판장 앨런 C 하비 판사는 금요일 카운티가 정한 재산세율에 주정부가 이견을 표출하면서 납부가 지연됨에 따라 정상적인 학업이 부당하게 지장을 받게 된다는 신청인측의 주장이 충분히 납득된다고 전하면서 더 이상의 지연을 중지하고 변호사가 요청한대로 2016 년의 가치에 기반한 2017 년 평가를 토대로 카운티에 재산세 청구서를 보낼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고 말했습니다.

 

세금 계산서는 11 월 15 일까지 주민들에게 보내질 것이며 애틀랜타 주민들은 12 월 31 일까지 플튼 카운티의 나머지 지역에서는 1 월 15 일까지 지불을 해야 합니다.

 

판사의 결정은 주정부 국세청이 플튼 카운티의 세금 다이제스트를 거부한 이후 나온 것이며, 주정부는 카운티가 급증하는 부동산 가치에 대응하여 대부분의 주거용 부동산을 2016 년 수준에서 동결시키는 움직임은 의문이며, 주정부 법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전하면서, 세금 다이제스트를 거절한 것입니다.

 

이에 플튼 카운티 당국과 애틀랜타 교육구는 법적 개입을 요구해, 재산세 청구를 요청했으며. 이날 이러한 판결이 승인됨에 따라 관계자들은 그제야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 11월 15일 부터 거둬들이는 세금으로 당장 필요한 학군의 자금을 최대한 마련할 것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방 관계자들은 여전히 학교측에 삭감과 지방에 긴축정책은 여전히 계속될 것이라 이야기 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