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한국인 40∼50대 남녀 3명 총격 피살…올해 6명째

0
227

‘한인 피살’ 필리핀으로 향하는 수사 전문가들(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지난 11일 필리핀 팜팡가주 바콜로 지역의 한 사탕수수밭에서 일어난 한국인 3명 총격 피살 사건과 관련해 현지 경찰을 지원할 수사 전문가 4명이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파견되는 전문가팀은 현장감식과 범죄분석을 담당할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국제범죄수사대 경찰관 3명, 총기분석을 맡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속 박사 1명으로 구성됐다.

(서울 자카르타=연합뉴스) 조준형 이귀원 임기창 기자 황철환 특파원 = 필리핀에서 한국인 40∼50대 남녀 3명이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이로써 한국인 연루 강력 사건이 빈발하는 필리핀에서 올해 들어서만 피살된 한국인 수가 6명으로 늘었다.

13일 외교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11일 오전 7시 30분께(현지시간) 필리핀 팜팡가주 바콜로 지역의 한 사탕수수밭에서 한국인 A(51)·B(46)·C(48·여)씨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발이, C씨는 손이 테이프로 결박된 상태였다. 여성인 C씨는 남성 피해자 2명과 조금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콜로는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북서쪽으로 75km가량 떨어진 인구 2만 명의 소도시다.

한국인 3명이 피살된 채 발견된 사탕수수밭

한국인 3명이 피살된 채 발견된 사탕수수밭(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지난 11일 오전 7시 30분께 한국인 남녀 세 명이 시신으로 발견된 필리핀 마닐라 북쪽 산페르난도시 외곽 사탕수수밭에 폴리스라인이 처져 있다.

A씨와 B씨는 8월16일 출국해 홍콩을 거쳐 필리핀에 입국했다. C씨는 같은 달 19일 출국한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이 관광 비자로 필리핀에 입국한 뒤 한 차례 연장했지만, 관광 목적으로 필리핀에 체류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현지에서 어떻게 생활했는지는 아직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청부살인 여부 등 구체적 내용은 수사로 밝혀야 할 부분”이라며 “현지 경찰에 따르면 필리핀의 청부살인은 총격 후 바로 도주하는 방식인데, 이번 사건은 전형적 청부살인과는 양상이 다르다고 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코리안 데스크'(필리핀내 한국인 피살사건 등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 필리핀 경찰이 공동으로 꾸린 조직으로, 한국인 대상 범죄를 전담 처리)의 협조로 피해자들의 지문을 송부받아 경찰청 과학수사담당관실에서 분석한 결과 3명 모두 40∼50대 한국인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필리핀 경찰청과 협의를 거쳐 현지 경찰 수사를 지원할 과학수사 전문인력 4명을 급파하기로 했다.

‘한인 피살’ 필리핀으로 향하는 수사 전문가들

‘한인 피살’ 필리핀으로 향하는 수사 전문가들(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지난 11일 필리핀 팜팡가주 바콜로 지역의 한 사탕수수밭에서 일어난 한국인 3명 총격 피살 사건과 관련해 현지 경찰을 지원할 수사 전문가 4명이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파견되는 전문가팀은 현장감식과 범죄분석을 담당할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국제범죄수사대 경찰관 3명, 총기분석을 맡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속 박사 1명으로 구성됐다.

외교부는 “본부와 주필리핀대사관은 각각 ‘재외국민보호대책반’과 ‘현지대응반’을 가동, 필리핀 치안 당국과의 긴밀한 협조, 지속적인 수사 상황 점검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필리핀에서는 지난 5월 장 모 씨와, 선교 활동을 벌여온 심 모 목사가 사흘 간격으로 각각 피살된 채 발견되는 등 이번 사건에 앞서 올해 3명의 한국인 피살사건이 발생했다.

필리핀에서 살해된 한국인은 2012년 6명에서 2013년 12명으로 급증했으며 2014년 10명, 2015년 11명으로 3년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