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계엄도시 104명 사망…정부, 반군에 투항 촉구

0
68
정부군과 반군 간에 교전이 벌어지는 필리핀 마라위[AFP=연합뉴스]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계엄령이 선포된 필리핀 남부 소도시에서 정부군과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 반군의 교전으로 생긴 사망자가 일주일 만에 100명을 넘어섰다.

30일 필리핀 GMA뉴스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레스티투토 파딜라 필리핀군 대변인은 민다나오 섬 마라위 시에서 지난 29일 오후 6시 기준 반군 마우테 65명, 정부군과 경찰 20명, 민간인 29명 등 모두 10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마우테가 지난 23일 인구 약 20만 명의 마라위 시에 침입, 주요 시설물을 점거하고 불태우자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곧바로 민다나오 섬 전체에 계엄령을 발동했다.

에두아르도 아뇨 필리핀군 참모총장은 계엄군이 지금까지 마라위 시의 약 70%를 탈환했다고 말했다.

계엄군은 30명 안팎으로 줄어든 것으로 추정되는 마우테 대원들의 은신처에 헬기를 이용한 로켓 공격을 하며 투항할 것을 촉구했다.

파딜라 필리핀군 대변인은 “남아있는 테러리스트들이 기회가 있을 때 항복하기를 요구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확실히 죽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그는 계엄군이 마라위 시 대부분을 통제하고 있다며 조만간 반군과의 교전이 끝날 것으로 예상했다.

필리핀 마라위 시에서 반군에 로켓 공격을 하는 정부군 헬기[AFP=연합뉴스]

한편 필리핀 상원의원 23명 가운데 15명이 두테르테 대통령의 계엄령 선포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필리핀 헌법에 따르면 의회는 다수결로 계엄령을 백지화할 수 있다. 또 처음 60일로 제한된 계엄령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권한도 갖고 있다.

상원은 물론 하원도 친두테르테 진영이 지배하고 있어 인권단체의 반발에도 두테르테 대통령의 계엄령에는 제동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kms1234@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