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피살 한인 3명과 투자사기 공범 40대女 구속

0
441

수서경찰서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최근 필리핀에서 피살된 한국인 남녀 3명과 함께 국내에서 투자 사기를 한40대 여성이 구속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 등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모(48·여)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김씨에 대해 구속전피의자심문을 하고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씨는 작년부터 1년간 서울 강남구의 J법인에서 본부장을 맡아 다단계 방식으로 해외통화 선물거래(FX마진거래) 투자금을 모아 영업한 혐의를 받는다.

J법인은 이달 11일 필리핀 팜팡가주 바콜로 지역의 한 사탕수수밭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된 A(48), B(49·여), C(52)씨가 설립한 곳이다.

숨진 세 사람은 J법인 경영진으로, A씨는 대표를, B씨는 상무를, C씨는 전무를 각각 맡아 회사를 운영했다.

이들은 J법인을 통해 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거액의 투자금을 모아 이를 가로챈 뒤 잠적, 경찰 수사 직전인 8월 16일과 19일 필리핀으로 출국했다.

피해자들은 올해 8월 24일 송파서에 진정서를, 지난달 13일과 이달 6일 수서서에 고소장과 진정서를 냈고, 피해액은 약 1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씨는 지난 14일 경찰에 자진출석해 조사받으면서, 유사수신 영업 사실을 시인하고 “다단계 영업을 했지만 사업이 잘 되는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같은날 경찰은 조사도중 김씨를 긴급체포했고,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편, 경찰은 다단계 사건과 별개로 필리핀에서 A씨 등이 숨진 사건을 별도 수사중이다. 경찰은 김씨가 이 일과 관련이 있는지, 세 사람의 출국 사실을 알았는지 등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필리핀 경찰청과 협의를 거쳐 현장감식·범죄분석·총기분석 분야 전문가 4명을 필리핀으로 보내 현지 경찰 수사를 지원하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