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쯤 열린 수송기 문으로 몸 밀어넣어”

최대 탑승인원의 5배 가까운 규모

 

탈레반에 넘어간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는 아프간인들이 대형수송기에 발 디딜 틈 없이 앉은 모습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준다.

16일(현지시간) 미국 군사전문매체 디펜스원은 전날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아프간인들을 태우고 카타르 알우데이드 공군기지까지 운항한 미공군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 내부를 촬영한 사진을 입수해 보도했다.

사진을 보면 아프간 민간인인 수백 명이 수송기 내부를 꽉 채워 앉아있다.

당시 탑승 인원은 애초 800명으로 알려졌다가 추후 640명으로 확인됐다.

제조사인 보잉사가 제시한 공식 최대 탑승 인원은 134명이다.

600명이 넘는 아프간인이 수송기에 탈 줄은 미군도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군 관계자는 “아프간인들이 반쯤 열린 수송기 후방 적재문으로 자신을 밀어 넣었다”라면서 “강제로 내리게 하는 대신 데리고 가기로 승무원들이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15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카타르 알우데이드 공군기지로 가는 미공군 C-17A 수송기에 아프간을 탈출하는 아프간인 640명이 앉아 있는 모습. [디펜스원/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15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카타르 알우데이드 공군기지로 가는 미공군 C-17A 수송기에 아프간을 탈출하는 아프간인 640명이 앉아 있는 모습. [디펜스원/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