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하원의장 남편, 자택서 40대 남성에 피습…펠로시의장 노린듯

남편, 머리 등에 외상…범인, 현장서 체포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구금

바이든 “모든 폭력행위 규탄”…주요 정치인 경호문제 도마 오를듯

펠로시 미 하원의장 남편 피습사건 조사 중인 경찰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미국 권력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남편 폴 펠로시가 자택에서 40대 남성으로부터 둔기 폭행을 당했다. 범인은 당초 펠로시 의장을 노리고 침입한 것으로 보인다.

28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펠로시 부부의 집에 괴한이 침입했다.

범인은 마침 집에 있던 펠로시 의장의 남편 폴 펠로시를 둔기로 폭행한 뒤 출동한 경찰에 현장에서 붙잡혔다.

폴 펠로시는 머리 등에 외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정확한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다. NBC 방송은 머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범인은 살인미수와 노인 폭행, 주거침입, 위험한 둔기 폭행 등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돼 구금돼 있다고 설명했다.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동기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CNN 방송은 범인이 최근 페이스북에 코로나19 백신과 2020년 대선, 지난해 1월 6일 의사당 난입 사건과 관련된 밈(인터넷 유행 콘텐츠)과 이런 사건에 대한 음모론을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 40대 남성은 당초 펠로시 의장을 노리고 자택에 침입했던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이날 범인이 펠로시 의장 집에 침입한 뒤 남편과 맞닥뜨리기 전에 “낸시 어딨어, 낸시 어딨어”라고 소리 지르며 펠로시 의장을 찾아다녔다고 설명했다.

NBC 방송은 범인이 “낸시가 집에 올 때까지” 남편 폴 펠로시를 묶어두려고 했다고 전했다.

사건 발생 당시 펠로시 의장은 자택이 아닌 워싱턴DC에 머물고 있었다. 내달 8일 중간선거를 앞두고 선거 자금 모금 및 지원 유세를 위해서였다.

스콧 서장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폴 펠로시와 범인이 둘 다 둔기를 들고 있는 것을 봤다”며 “범인이 폴 펠로시에게서 둔기를 빼앗아 폭행했다”고 전했다.

또 샌프란시스코 경찰 특별수사과가 연방수사국(FBI)과 미 의회 경찰, 다른 연방 파트너의 지원을 받아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범인이 어떻게 3층짜리 집에 들어갔는지 분명하지 않다며 항공 사진에는 집 뒤쪽에 깨진 유리가 보였다고 전했다.

백악관을 비롯해 정치권은 한목소리로 이번 사건을 규탄했다.

백악관은 성명을 내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전 펠로시 의장과 통화했고, 끔찍한 공격에 대한 위로를 표했다”며 “대통령은 모든 폭력 행위를 규탄하며 펠로시 가족의 사생활 보호를 당부했다”고 발표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폴 펠로시에게 발생한 일은 악랄한 행위”라며 “펠로시 의장과 통화에서 깊은 우려를 전하고 쾌유를 기원했다”고 말했다.

로이 블런트 공화당 하원의원은 트위터에 “펠로시 부부와 20년간 많은 일을 함께했다”며 “오늘 펠로시 가족을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했다.

올해 82세인 폴 펠로시는 부동산 투자 등 금융업에 종사하는 부유한 사업가로서, 펠로시 의장과 59년간 결혼 생활을 이어왔으며 5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폴 펠로시는 앞서 지난 5월 음주운전을 하다가 체포되기도 했다.

AP 통신은 이번 사건으로 주요 정치인에 대한 경호 문제가 다시 제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