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두산 이영하, 첫 공판 참석…”재판에서 잘 소명하겠다”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투수 이영하가 첫 공판에 출석했습니다.

이영하는 오늘(21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앞서 혐의를 부인하며 “재판 과정에서 잘 소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영하의 후배 A씨는 선린인터넷고 시절 이영하와 LG 투수 김대현으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며 스포츠윤리센터에 신고했고, 이후 검찰이 이들을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면서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이영하 #학교폭력 #공판출석 #특수폭행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