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우호협회 (America Korea Freindship Society 회장 박선근) 에서는 매년 미국 발전에 혁혁한 공로를 세운 한인계 미국시민에게 뉴 아메리칸 히어로(New American Hero Award)”를 수여하고 있습니다. 이에 협회는 2017년도 한국계 미국인 영웅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한미우호협회(America Korea Freindship Society 회장 박선근) 는 매년 가을이면 “뉴 아메리칸 히어로(New American Hero Award)”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이드에게는 기부금 1만불이 부상으로 수여 되기도 합니다.

협회는 어려운 조건 속에서도 미국과 이웃에서 존경을 받게 된 이같은 영웅들의 숭고한 애국심에 경의를 표하고, 격려하고자 하는 취지를 갖고 있습니다.

“뉴 아메리칸 히어로”는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미국이나 미국 사회에서 존경을 받아 한인사회가 미국 실세로 발전하는데 크게 기여를 한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하는 상입니다.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고자 세계 각처에서 날마다 미국에 들어오는 이민자들속에 남모르는 봉사와 혁혁한 공로로 부응한 한국계 미국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한미우호협회 박선근 회장은 “이같은 공로로 코리안 아메리칸의 미국 이웃에서의 평판이 높아져 우리 1세들과 우리들의 자녀들인 2세, 3세들에게 고르게 돌아가고 있다”고 전하며, 또한 “우리들이 미국의 실세로 발전을 하게 하는 지름길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협회는 지난 수년간 여러 한인계 영웅을 발굴하고 시상을 해왔습니다.

2차대전 미군 지휘관 고 김영옥 대령, 빈곤층을 상대로 무료 진료소 다섯곳을 운영하는 김유근 박사, 미국에게 금메달을 두개씩이나 안겨준 다이빙 선수 쌔미리 박사, 아프간 전투에서 살신성인의 용맹을 떨친 군의관 잔 오 소령, 중동 전투에 참가하면서 두 다리를 모두 잃은 제이슨 박 대위,  유명한 트라우마 외과 의사로서 저소득 무보험자들을 대상으로 의료 봉사를 펼치는 피터리 박사, 해군 유격대 (SEAL) 대원으로 아프간 전투에서 용맹을 떨치며 전사한 제임스서 병장이 수여 대상이었습니다.

한편 협회에서는 2017년도 “뉴 아메리칸 히어로”를 위한 수여 대상을 찾고 있습니다. 수여 대상은 한국계 미국시민으로 미국, 미국 사회에 대가를 바라지 않는 순수한 봉사와 공을 세워 우리들 한인계 이민사회의 위상을 높게 올려준 인물로 정하고 있습니다.

이에 관계된 분들은 한미우호협회에 영문으로 작성된 추천서와 증빙 자료를 보내서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연락처 문의 : 박선근 parkk@aol.com
770-458-7000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