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행정자치부는 지난 3일부터 외국인 등록을 한 외국인이나 국내 거소신고를 한 외국 국적의 동포가 주민센터에서 본인서명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해외 국적 한인과 외국인의 본인 서명 사실확인서 발급이 편리해집니다.

지금까지 대한민국에 거주하거나 방문하는 외국인은 시청·구청과 읍·면사무소에서만 서명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어 근처에 주민센터가 있더라도 먼 길을 찾아가야 하는 불편함을 겪었습니다.

본인 서명 사실확인제도는 인감을 신고·관리하는 불편을 개선하고, 세계적으로 서명이 통용되는 경제 환경에 맞춰 2012년 도입된 제도라 할 수 있습니다.

사실상 외국인정보 공동이용시스템(FINE)이 구축된 2012년에는 동에서 외국인 관련 업무를 하지 않아 해당 시스템이 연계돼 있지 않았기 때문에 외국인들은 불편함을 겪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4월 출입국관리사무소가 수행하던 외국인 인감 업무가 동으로 이관됨에 따라, 서명사실확인서 발급 기관도 확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편 심덕섭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장은 “발급기관이 확대돼 빠르고 편리하게 서명확인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