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한국서 34년만에 태어난 다섯쌍둥이 돌잔치…

국내에서 34년 만에 다섯쌍둥이를 출산한 군인 부부가 아이들의 첫 생일을 앞두고 돌잔치를 했다.

13일 육군 등에 따르면 육군 17사단 서혜정(31) 대위와 육아 휴직 중인 김진수(31) 대위는 전날 경남 마산에서 돌잔치를 열었다.

다섯쌍둥이는 많은 관심과 사랑 속에 한 해 동안 건강하게 자랐고, 생일인 11월 18일을 앞두고 돌잔치의 주인공이 됐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돌잔치 깜짝 선물로 다섯쌍둥이를 위한 미아 방지 은목걸이와 함께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다섯쌍둥이의 아버지인 김 대위는 “다섯쌍둥이를 향한 많은 분의 따뜻한 관심과 응원이 있어서 아기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었다”며 “장관님과 부대 전우, 격려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어머니 서 대위는 “요즘 아이들은 오전 8시에 어린이집에 등원해 오후 4시에 하원하고 있다”며 “저는 부대에서 배려를 해줘서 오후 4시 전에는 퇴근해 어린이집 하원을 직접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9월 중순부터 두 달간 육아휴직을 한 남편이 다음 주에 복직한 뒤에도 시어머니와 돌봄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서 함께 육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섯쌍둥이는 지난해 11월 18일 오후 10시께 서울대병원에서 태어났다. 다섯쌍둥이 출산은 세계적으로 드문 사례이며 국내에서는 1987년 이후 34년 만의 일이다.

다섯쌍둥이 중 딸 4명의 이름은 김소현·수현·서현·이현이다. 밝게 크라는 뜻에서 ‘밝을 현(炫)’ 돌림자를 썼다. 아들 재민군은 씩씩하고 강하게 자라라는 바람에서 강할 민(民+頁)’을 이름에 넣었다.

첫 생일 앞두고 김건희 여사 선물 받은 다섯쌍둥이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