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한국인 2명 등 72명 탄 항공기 네팔서 추락…”68명 이상 사망”

이착륙 까다로운 포카라서 사고…외교부 “한국인 탑승 확인·대책본부 가동”

로이터 “2000년 이후에만 350명 가까이 네팔서 추락 사고로 사망”

한국인 2명 등 72명이 탄 항공기가 15일(현지시간) 네팔 중부 포카라에서 추락, 탑승자 중 68명 이상이 사망했다.

현지 언론과 외신을 종합하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네팔 카트만두에서 출발한 네팔 예티항공 소속 ATR72기가 도착지 카스키 지역 휴양도시 포카라의 공항 인근 강 부근에 추락했다.

네팔 민간항공국은 이번 사고로 68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로이터통신, dpa통신 등 외신은 보도했다.

사고 항공기에는 승객 68명과 승무원 4명 등 총 72명이 타고 있었다.

항공기에는 한국인 2명을 포함해 인도인 5명, 러시아인 4명 등 외국인 약 15명이 탑승자 명단에 올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 중에 한국인이 포함됐는지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

네팔 당국은 구조헬기를 추락 현장으로 투입했으며 수백 명의 구조대원이 산비탈 추락 지점을 수색하고 있다. 푸슈파 카말 다할 네팔 총리는 긴급 각료회의를 소집했다.

추락한 여객기는 동강이 났고 일부는 산비탈에 다른 부분은 인근 협곡으로 떨어졌다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한 영상을 살펴보면 사고 직전 주거지역 위로 저고도로 비행하던 이 여객기의 동체가 비스듬히 흔들리는 모습이 포착된다.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 등이 있는 네팔에서는 기상 상황이 수시로 바뀌면서 항공기 사고가 자주 일어난다.

특히 포카라는 카트만두에서 북서쪽으로 140㎞가량 떨어진 곳에 있는 휴양 도시로, 평소 현지 항공 관계자들 사이에서 이착륙이 까다로운 곳으로 악명이 높다.

포카라의 위치가 안나푸르나 등 8천m급 히말라야 고봉에서 불과 수십㎞밖에 떨어지지 않은 고지대라 이착륙 때 여러 높은 산 사이를 곡예하듯 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외교부는 “주네팔대사관이 항공사 및 유관기관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한국인 2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된다”며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사고 현장에는 영사 협력원이 급파됐으며 영사 또는 공관원 등도 조만간 도착할 예정이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