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영 기자>

16일 개강 오는 5월 8일까지 16주간 진행

아틀란타 한인교회(담임목사 김세환)의 부설기관인 냇가에 심은 나무 한국학교가 코로나19 여파로 2020-2021학년도 봄학기도 온라인으로 진행합니다.

뉴스듣기<기자 리포팅>

냇가에 심은나무 한국학교는 학생들이 한국어 교육과 한국 문화 체험을 통해 올바른 한인의 정체성을 확립해 이 지역 사회에서  리더로 성장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오전 9시 봄 학기 첫 수업을 시작한 냇가에 심은 한국학교는 매주 토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12시까지 3교시로 진행되며 1,2교시는 수준별 교과과정 한국어 수업, 3교시는 특별연계활동과 1대1 수업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은정 교감은 “이번학기도 100% 온라인 수업으로 진행될 예정이라 학생과 교사 모두 한마음으로 노력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온라인 수업이 줌 미팅과 구글 클래스룸으로 진행되기에 특히 학부모님들의 협조가 요구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학교측은 봄학기 수업기간은 지난 16일부터 시작해 5월 8일까지 16주간 진행되며 킨더반부터 10학년, 성인반까지 온라인을 통한 수업의 장점을 살려 학생들의 학습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ARK뉴스 윤수영 입니다.

냇가에 심은나무 한국학교 지난 온라인 개학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