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동서식품, 7년 반만에 커피값 나란히 올려

버거킹·롯데리아도…딸기값, 평년 대비 70.5%↑

스타벅스, 음료 46종 가격 인상
스타벅스, 음료 46종 가격 인상

 스타벅스가 오는 13일부터 음료 46종에 대한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다.
스타벅스의 음료 가격 인상은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이다.
사진은 7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프레스센터점.

 

새해 들어 식품업계가 원·부자재 비용 상승을 이유로 제품 가격을 줄줄이 인상하고 있다.

7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 코리아는 오는 13일부터 일부 음료 46종의 가격을 100∼400원씩 인상한다.

스타벅스의 음료 가격 인상은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이다.

스타벅스, 7년 6개월 만에 가격 인상
스타벅스, 7년 6개월 만에 가격 인상

 스타벅스가 오는 13일부터 음료 46종에 대한 가격 인상 방침을 밝힌 7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프레스센터점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스타벅스의 음료 가격 인상은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이다.

 

구체적으로 카페 아메리카노·카페 라떼·카푸치노 등 23종은 400원, 카라멜 마키아또·스타벅스 돌체 라떼·더블 샷 등 15종은 300원, 프라푸치노 등 7종은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 1종은 100원이 각각 인상된다.

스타벅스는 “최근 급등한 원두 가격 등 각종 원·부재료와 코로나19로 인한 국제 물류비 상승 등 가격 압박 요인이 누적돼 음료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맥심ㆍ카누 등 커피값 평균 7.3% 인상
맥심ㆍ카누 등 커피값 평균 7.3% 인상

 동서식품이 오는 14일부터 맥심ㆍ카누 등 커피 제품 가격을 평균 7.3% 인상한다. 사진은 7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커피. 2022.1.7 mjkang@yna.co.kr

동서식품도 14일부터 커피 제품 가격을 평균 7.3% 올린다고 이날 밝혔다. 동서식품 역시 2014년 7월 이후 처음으로 커피값을 인상하는 것이다.

‘맥심 오리지날 170g’ 리필제품은 5천680원에서 6천90원으로,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1.2kg’은 1만1천310원에서 1만2천140원으로, ‘맥심 카누 아메리카노 90g’은 1만4천650원에서 1만5천720원으로 출고 가격이 각각 오른다.

동서식품 주요 제품 가격 인상 내역
동서식품 주요 제품 가격 인상 내역

‘콘푸라이트 600g’ 등 시리얼 제품 출고가도 평균 9.8% 인상된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지난해 4월부터 급등한 국제 커피 가격과 코로나19 이후 상승한 물류비용, 주요 원재료 가격 등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버거킹, 7일부터 가격 인상
버거킹, 7일부터 가격 인상

 버거킹은 오는 7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대표 메뉴인 와퍼(단품)는 6천100원에서 6천400원으로, 와퍼 주니어는 4천300원에서 4천400원으로 총 33종의 가격이 평균 2.9% 오른다. 사진은 5일 서울 시내 버거킹 매장 모습.

햄버거 업계도 가격 인상에 합류했다.

버거킹은 이날부터 버거류 25종을 포함한 총 33종의 가격을 평균 2.9% 올렸다.

대표 메뉴인 와퍼(단품)는 6천100원에서 6천400원으로, 와퍼 주니어는 4천300원에서 4천400원으로 각각 인상됐다.

버거킹 관계자는 “해외 생산·물류 대란에 따른 원자재 가격 급등, 최저임금 인상 등 제반 비용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롯데GRS가 운영하는 롯데리아도 지난달 경영비용 증가를 이유로 제품 판매가격을 평균 4.1% 올렸다.

[그래픽] 식품업계 가격 인상
[그래픽] 식품업계 가격 인상

겨울 제철 딸기값 72.5% 올라
겨울 제철 딸기값 72.5% 올라

겨울 제철을 맞은 딸기 가격이 예년보다 금값이 됐다. 올겨울 딸기값이 급등한 건 이상고온으로 모종이 많이 말라죽은 데다 한파까지 겹치자 성장 속도가 더뎌 수확량이 급감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사진은 6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딸기. 2022.1.6 jin90@yna.co.kr

이런 가운데 겨울철 인기 채소인 딸기 값도 최근 크게 상승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전날 기준 딸기 100g(상품)의 평균 소매가격은 2천602원으로, 한 달 전보다 27.1% 올랐다.

이는 1년 전 같은 날보다는 54.8%, 평년보다는 70.5% 각각 상승한 것이다.

올겨울 딸기 공급량이 줄어 가격이 올랐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지난해 가을장마가 잦아서 모종이 꽤 죽었고, 겨울철 고온 등으로 병해 피해도 커서 딸기 출하량이 감소했다”고 전했다.

About the Author: 고지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