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6자수석, 北 ICBM 발사후 첫 회동…북핵 대응 협의

19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내주 싱가포르에서 한미일 3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모여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7일 “김홍균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오는 11~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제27차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이 계기로 김 본부장은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수석대표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협의에서는 최근 한미 정상회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 한미일 정상만찬,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확인된 3국간 공고한 대북 공조 모멘텀을 바탕으로, 북핵 문제 관련 구체 대응 방안을 논의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의에서는 특히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라고 주장하는 지난 4일의 ‘화성-14형’ 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한 한미일 3국의 공조 방안이 중점 논의될 것으로 관측된다.

한미일 6자수석 대표의 이번 회동은 지난 4월 25일 도쿄에서의 한미일 회담 이후 70여일 만이다. 김 본부장은 이에 앞서 지난 4일과 5일에는 각각 가나스기 국장 및 윤 특별대표와 통화하고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NEACD는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산하 ‘국제 분쟁 및 협력연구소(IGCC)’가 북한을 포함한 6자회담 당사국의 외교 관료와 민간 학자들을 초청해 동북아 지역 안보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반관반민(1.5트랙) 성격의 연례 외교·안보 포럼이다.

한편, 올해 NEACD 회의에 북한 측 인사는 참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다른 당국자는 “아직 주최 측이 공식적으로 참석자 명단을 밝히지는 않은 상황”이라면서도 “현재 단계에서는 북한 측이 불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작년 6월 베이징에서 열린 직전 NEACD에는 최선희 당시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부국장(현 국장)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