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한미 국방 “美전략자산, 필요따라 적시 전개”

한미 국방 “美전략자산, 필요따라 적시 전개”

[앵커]

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까지 도발 수위를 높인 북한이 사실상 추가 핵실험만 앞두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한미 국방장관이 한목소리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워싱턴입니다.

[앵커]

오늘 미국에서 한미 안보협의회가 열렸죠?

[기자]

네. 매년 하는 협의지만 북한이 도발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한반도에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는 상황에서 열려 관심이 컸는데요.

북한 도발에 대한 대응, 특히 확장 억제 강화 방안이 집중 논의됐습니다.

이태원 참사에 대한 애도로 말문을 연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어제 두 차례에 이어진 ICBM 등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을 규탄하며 누구도 한국을 공격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어젯밤 대륙간탄도미사일의 불법적인 발사에 이어 오늘 추가 미사일까지 발사한 건 매우 불행한 일입니다. 한미 동맹은 철통같습니다. 미국은 여전히 한국의 방어에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습니다.”

양국은 오늘 협의에서 필요에 따라 미국의 전략자산을 적시에, 조율된 방식으로 한반도에 전개하고 대북 억제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조치들을 찾아 나간다는 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종섭 장관은 전략자산의 전개 빈도와 강도가 확대돼 사실상 상시 배치 수준의 효과가 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저와 오스틴 장관은 북한의 전술핵을 포함한 어떠한 핵 공격도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만약 북한이 핵을 사용한다면 동맹의 압도적이고 결정적인 대응에 의해 김정은 정권은 종말을 맞게 될 것임을 확인했습니다. 이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입니다.”

양국은 현재 진행 중인 맞춤형억제전략 개정을 내년까지 완료하고 확장억제수단연습도 매년 열기로 했습니다.

또 한미 미사일대응정책협의체 신설하기로 했는데요.

다만 이 장관은 전술핵의 한반도 재배치는 양국의 고려 대상이 아니라고 명확히 선을 그었습니다.

[앵커]

미국은 유럽과 함께 어제 북한의 ICBM 도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공개회의도 요청했죠?

[기자]

네. 미국이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를 현지시간 4일 개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안보리 회의 요청에는 미국뿐 아니라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이사국도 동참했는데요.

이에 따라 지난달 5일에 이어 한 달 만에 안보리가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회의를 열고 대응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최근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이 주도하는 추가 제재 결의는 물론 의장 성명에도 줄곧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어 이번에도 단일된 대응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많습니다.

[앵커]

북한의 도발 수위가 높아지면서 한국은 물론 미국도 다방면에서 대응을 강화하는 모습인데요.

대북 제재 대상자를 공개수배하며 거액의 포상금을 내거는 이례적인 조치까지 내놨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미국 국무부가 유엔 안보리 및 미국의 대북 제재를 위반한싱가포르 국적자 궉기성을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현상수배했는데요.

포상금으로 최대 500만달러, 71억원을 제시했습니다.

국무부는 브리핑까지 열어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는데요.

국무부는 1984년부터 이른바 ‘정의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이란 이름으로 보상금을 내걸로 개인 정보 제공을 요청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데 대북 제제와 관련한 개인을 대상으로 선정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작년 4월 미 뉴욕 남부연방법원은 북한에 몰래 석유를 이송하는 데 관여했다는 이유로 궉기성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한 바 있고 지난달엔 재무부 대북제재 리스트에도 포함시켰습니다.

미국은 어제는 북한이 러시아에 포탄을 지원했다는 정보를 입수한 사실을 공개하며 안보리 추가 제재 추진을 예고했는데요.

군사적 대응 뿐 아니라 다방면에서 북한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북한_미사일 #ICBM #북한_핵실험 #북한_도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