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73개국에서 경제활동에 임하고 있는 한인무역인협회(이하 월드옥타, 회장 박기출)의 ‘제 19차 세계 대표자대회와 수출상담회’가 지난 4월 26일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시작됐습니다.

<김현경 기자>
한인무역인협회(이하 월드옥타, 회장 박기출)의 ‘제 19차 세계 대표자대회와 수출상담회’가 한국 고양시에서 열려 월드옥타 애틀랜타지회에서도 참석했습니다.

한국내 유망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돕고 수출의 길을 열어주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모색되는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145개 지역 지회장을 비롯한 회원들이 대거 참석했으며 코트라와 고양시 관계자, 한국내 정치권인사들이 참석했습니다.

또 남기만 애틀란타 지회장을 비롯해 박효은 상임고문, 신영교 상임고문, 박종오 부회장, 김순원 차세대 상임위원, 이성학 차세대 대표, 권용석 차세대 위원까지 총 7인의 대표단도 참가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남기만 애틀란타 지회장은 “애틀란타 무역인들이 한국과 미국의 경제발전에 이바지하고 한국 중소기업들의 진출을 돕는 다리역할을 하겠다”는 다짐을 보이며 애틀란타 지회원들의 활약을 기대했습니다.

월드옥타 개막식에서 박기출 의장은 개막사를 통해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중국의 무역보복으로 인해 한국경제가 시련을 맞이했지만 한국정부의 수출다변화 노력에 해외경제인들도 힘을 합해 모국경제가 활성화되도록 노력해야 할 시점으로 이번대회가 갖는 의미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월드옥타는 개막식에서 글로벌 마케터 발대식을 진행했습니다.  글로벌 마케터란 해외에 거주하며 수출전문지식을 갖춘 전문가로 월드옥타 회원을 가리킵니다. 글로벌마케터들은 ‘중소기업수출증대에 기여할 것과 글로벌경쟁력 강화, 대한민국 중소기업의 성공을 위한 수출첨병으로서 품위를 유지한다’ 는 선서를 통해 옥타회원으로서 임무를 다짐했습니다.

월드옥타측은 현재 53개국에서 600여명의 회원들이 글로벌마케터로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올해안으로 1000여명의 글로벌 마케터를 확보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제1기 글로벌 마케터인 박종오 애틀랜타지회 부회장은 “글로벌 마케터의 역량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차세대 무역인 발굴로 애틀란타 한인경제성장에 큰 축을 마련하는데 힘쓸 것”을 다짐했습니다.

한편 이번 대회는  ‘한민족 경제 네트워크 구축과 모국 경제발전’이라는 화두로 3박 4일간 진행됐습니다. 중소기업들의 수출판로를 개척하기 위한 상담부스가 설치됐고 분과별 토론을 통해 불황극복에 나서는 방안도 모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