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위해 회장 출마 문호 확대 vs 회장 선거 목전 바람직하지 못해

애틀랜타조지아한인상공회의소 이사회(이사장 최주환)는 20일 3분기 정기이사회를 열고 회장 선거시행세칙 개정과 선거관리위윈 선정 등을 마무리했습니다.

최주환 이사장은 “현재 선거 시행세칙에 따르면 5년 이상 거주하고 회비를 3년 연속 납부한 사람만 회장 출마자격이 있다”면서 “이 규정을 적용할 경우 출마자격을 갖춘 사람이 2명 뿐이어서 회장 출마 문호를 확대하기 위해 시행세칙 개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이창향 이사는 “예민한 시기인 차기 회장 선거를 코앞에 두고 세칙이나 정관을 바꾸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고 많은 의혹을 낳을 수 있다”면서 “차기 회장이 정해진 다음 개정을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의견을 내기도 했습니다.

자유토론후 최 이사장은 세칙 개정안을 찬반투표에 부쳤고 참석 이사 13명(13명은 위임) 가운데 찬성6표 반대 7표로 개정안은 부결됐습니다.

세칙 개정 부결로 26대 상의 회장 출마자격은 3년 연속 회비를 납부한 이홍기 현 회장과 썬 박 기획부회장으로, 이미 썬박 부회장은 출마의사를 표시했었습니다.

제26대 회장 선관위 구성은 선거관리위원장 이경철 전 회장, 선관위원 박형준 김미경 김문규 이종원  4명을 인준했습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 앞서 애틀랜타총영사관 강승완 선거영사가 내년 3월 실시되는 제20대 한국 대통령 재외선거 관련 유인물을 나누어 주었으며,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상의 회원들과 한인사회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를 당부했슴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