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배진석씨, 한인여성 유괴 시도 후 경찰관 추격 후 체포돼

지난 3일, 메이컨에 거주하는 한인 배진석(Jinsuk Pei, 23세)씨가 한인여성 Y씨(22세, 둘루스 거주)를 자신의 차량으로 납치한 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귀넷 경찰 순찰대와 추격전을 벌인 후 둘루스 하이웨이 인근 숲 속에서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3일 오후 9시경, 배씨는 Y씨를 자신의 차로 납치한 후 데리고 다니다, Y씨의 남자친구가 Y씨가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는 것을 알고 경찰에 Y씨의 셀폰 위치 정보를 제공하면서 귀넷경찰 순찰대의 추격을 받게 되었습니다. 추격 도중 배씨의 차량이 신호 등에 멈춘 틈을 타 Y씨가 차량문을 열고 나왔고, 이후 배씨는 경찰 순찰대의 차량의 추격을 피해 도주하다 경찰차량 3대를 들이박은 후 숲 속으로 도주했습니다.

귀넷경찰서는 K9 경찰견을 동원하여 배씨의 행방을 파악한 후 큰 사고 없이 배씨를 체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납치됐던 Y씨는 병원 진찰 후 작은 상처외에 큰 부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어 귀가 조치 됐으며, 배씨의 체포 과정에서도 배씨의 차량에 발사된 몇 발의 경찰 총격 외에는 특별한 사상자는 없다고 귀넷 경찰서가 확인했습니다.

배진석씨는 현재 납치와 경찰관 가중 폭행, 업무 방해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About the Author: 김영철 기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