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루스 한인타운에 초대형 한국식 스파시설인 ‘애틀랜타 스파랜드’가 12월말 완공을 기해 오픈한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6만 5천 스퀘어피트(sqft.) 규모의 초대형 한국식 찜질방이 될 ‘애틀랜타 스파랜드’가 곧 오픈한다는 소식입니다.

스파랜드는 둘루스 노스 버클리 로드 선상에 위치한 인터내셔널 빌리지몰 안에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올해말 완공을 앞두고 있다는 스파랜드 현장을 찾아가보니 내부 공사가 한창 진행중인 모습이었습니다.

전체 시공을 맡고 있는 애틀랜타 한인 건축업체 지맥스 컨스트럭션(Gmaxx Construction 대표 데이비드 김)의 데이비드 김 대표를 만나 스파랜드 시설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들어봤습니다.

김 대표는 “현재 전기, 스프링쿨러, 프레임, 플러밍과 같은 내부 시설 공사가 진행중이며, 스파랜드 공정율은 9월말 기점으로 80%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습니다.

<녹취-데이비드김 대표1>

 

스파랜드에서는 초현대식 남·녀 사우나와 불가마, 보석방, 황토방, 참숯방, 산소방, 아이스방, 황금 도금으로 만들어진다는 피라미드방, 소금방과 같은 다양한 찜질방을 고객들인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이와 함께 여러 짐(gym)시설을 갖춘 5천 6백 스퀘어피트(sqft.)규모의 피트니스 센터를 갖출 예정이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찜질방에 함께 배치되는 수면실, 식당, 영상시청 미디어룸 또한 꾸며집니다.

특별히 여성들을 위한 허브방과 온돌방이 따로 마련돼 있으며, 마사지샵, 네일샵, 족욕을 위한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이같은 대형 규모의 스파시설의 모든 공사는 애틀랜타 지역업체가 선점해서 공사하고 있으며, 특별한 기술이 필요한 돌로 한증막을 만들어내는 부분 공사를 위해서 한국서 기술자들이 직접 방문해 공사완료할 예정입니다.

한편 데이비드 김 대표는 “공사가 완공돼 오픈한게 되면 현재 스파랜드가 자리잡고 있는 몰의 랜드마크 뿐만 아니라 애틀랜타 한인타운을 대표하는 명소가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데이비드김 대표2>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