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기업, 미국내 한국기업 투자 기조에 일조

0
46

한국기업인 한진그룹이 지난 23일 로스앤젤레스(LA)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윌셔 그랜드 센터 문을 열었습니다.

<김현경 기자>
한진그룹은 지난 23일 LA 다운타운 윌셔와 피겨로아 사이에 있는 윌셔 그랜드 센터에서 개관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해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크리스 마틴 A.C.마틴사 최고경영자(CEO), 엘리 마루프 미주 인터콘티넨탈 호텔 그룹 CEO, 케빈 드레옹 주 상원의장 직무대행, 호세 후이자 LA 시의원이 참석했습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윌셔 그랜드 센터의 개관을 개인적인 꿈의 정점이자 LA와의 약속을 완성시킨 것”이라며 “윌셔 그린드 센터는 LA 다운타운의 스카이라인을 혁신적으로 바꾸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윌셔 그랜드 센터는 73층 높이(252m)이며, 첨탑까지 합하면 335m입니다. 이 센터는 LA는 물론 서부 지역에서 가장 높은 건물로 특히 건물 상단은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하프돔'(Half Dome)에서 영감을 받아 돔형으로 디자인했습니다.

저층부인 1∼10층에는 상업시설과 컨벤션센터가, 11∼30층에는 오피스 공간으로 조성됐습니다. 호텔 로비는 70층에, 99개 객실은 31∼72층에 각각 마련됐습니다.

앞서 한진그룹은 지난 2009년 4월 LA 윌셔 그랜드 호텔을 최첨단 호텔·오피스 건물로 변모시키는 ‘윌셔 그랜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8년간 총 10억 달러(약 1조1천385억 원)를 투입했습니다.

특히 윌셔 그랜드 센터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속한 지역 특성을 감안해 ‘좌굴방지가새'(BRB) 공법을 적용해 규모 8의 강진에도 견딜 수 있습니다.

아울러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그린 정책’에 부합하도록 환경친화적 건물로 설계됐습니다. 미국 환경단체인 그린빌딩위원회가 주관하는 친환경 건물인증 ‘리드'(LEED)를 획득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윌셔 그랜드 센터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확산되고 있는 외국 기업의 미국 내 투자 확대 및 일자리 창출 기조에 부응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번 윌셔 그랜드 센터의 개관은 2024년 하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뛰고 있는 L.A.에도 큰 힘이 될 전망입니다. 특히 숙박시설은 올림픽 개최의 핵심적 요소로, 이번 윌셔 그랜드 센터의 개관과 이에 따른 호텔 증축 붐을 통해 경쟁 도시와의 차별화에서 큰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윌셔 그랜드 센터의 L.A 지역 기여를 토대로 한-미 간 새로운 민간 외교의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기도 합니다.

또한 향후 미국 내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확신 하에 과감하게 앞을 내다보고 투자했다는 측면에서, 한국 기업의 성공적인 글로벌 투자 사례로도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한진그룹은 윌셔 그랜드 센터 개관에 맞춰 대한항공을 비롯한 항공부문 사업과 연계해 새로운 관광수요를 창출할 예정입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