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이어 열차·기차역에도 갤럭시노트7 반입 금지

0
241

미국 장거리 여객 철도인 암트랙(AMTRAK) 소속 퍼시픽 서프라이너의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반입 금지 공고 [퍼시픽 서프라이너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미국 항공사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반입을 금지한 데 이어 미국의 한 철도업체가 열차에서도 같은 조처를 했다.

미국 장거리 여객 철도인 암트랙(AMTRAK) 소속 퍼시픽 서프라이너는 20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에 “잠재적 안전 문제를 우려해 기차와 고속버스는 물론 역과 플랫폼에서 갤럭시노트7 소지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퍼시픽 서프라이너는 캘리포니아 주(州)의 샌디에이고∼샌 루이스 오비스포 563㎞ 구간에서 철도를 운행하는 업체로, 일부 도시를 연결하는 고속버스도 운영하고 있다.

현지 지역 매체는 암트랙이 승객들의 갤럭시노트7 소지 여부를 무작위로 검사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같은 조치는 미국 항공기 내 갤럭시노트7 반입 금지 조치에 뒤따른 것이다.

앞서 미국 교통부는 지난 14일 갤럭시노트7의 기내 사용은 물론 소지품이나 위탁 수화물로도 항공기에 실을 수 없다고 공표했다.

이후 알리탈리아항공(이탈리아), 캐세이퍼시픽 항공(홍콩), 에어베를린(독일), 핀에어(핀란드), 에어아시아(말레이시아), 싱가포르항공(싱가포르), 콴타스항공(호주), 에미레이트항공(UAE), 버진 애틀랜틱(영국), 에어뉴질랜드(뉴질랜드) 등 갤럭시노트7의 기내반입 전면 금지 조치가 전 세계 항공사로 퍼졌다.

우리나라에서도 국토교통부가 갤럭시노트7 전 제품에 대해 항공기 내에서 전원을 끄고 충전을 금지할 것, 위탁수하물로 부치지 말 것 등 항공기 내 사용 제한을 권고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