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포드에 소재한 해밀턴밀 한인교회(담임목사 정찬응)가 1년 여 시간의 준비 끝에 지난 16일 부활절에 창립감사예배를 개최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지난 부활절 오후 4시에 드리워진 해밀턴밀 한인교회(담임목사 정찬응)의 창립예배는 전체 교우들의 찬송으로 시작됐습니다.

아틀란타 한인교회(담임목사 김세환)를 모교회로 삼는 해밀턴밀 한인교회의 창립예배라서 창립예배에는 다수의 아틀란타 한인교회 교인들이 교회 본당을 가득 메웠습니다.

이날 설교도 김세환 담임목사가 전했습니다.

김 목사는 “‘주님이 우리의 구주’라고 고백할 수 있고 믿을 수 있는 교회는 계속 번영하고 뻗어나갈 것이고 하나님의 은혜로 교회는 크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 목사는 자신의 사역활동을 비추어 “성도들이 서로 사랑하고 아껴주면 하나님의 교회가 될 것이다”며 시작하는 교회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습니다.

창립을 축하하는 예배에는 아틀란타 한인교회 노아남성중창단의 특송이 있었습니다.

또한 베다니한인연합감리교회 남궁전 목사와 언더우드대학교 윤석중 총장 그리고 임마누엘 한인연합감리교회 신용철 목사의 축사가 있었습니다.

이어 정찬응 해밀턴밀 한인교회 담임목사가 답사를 전했습니다.

<녹취-정찬응 목사>
정 목사는 답사를 통해 “아틀란타 한인교회가 모교회로서 창립에 많은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주변에 믿지 않은 이들을 위해 성도들과 열심히 복음을 전파해 쓰임받는 교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