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러윈 캔디 바구니서 필로폰 발견…경찰 수사

0
19

핼러윈 캔디 바구니에서 발견된 필로폰[폭스뉴스 홈페이지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위스콘신 주(州)에서 핼러윈을 맞아 아이들에게 선물로 주는 사탕 바구니에 메스암페타민(필로폰) 봉지가 들어가 있는 것을 한 아이의 부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3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지난 29일 위스콘신 메노미 지역에서 열린 한 핼러윈 이벤트에서 아이가 받아온 ‘트릭 오어 트릿'(trick or treat) 사탕 바구니 안에 노란색 지퍼백에 담긴 메스암페타민이 발견됐다.

트릭 오어 트릿 바구니는 핼러윈 때 아이들이 이웃집을 찾아 ‘사탕을 주지 않으면 장난칠거야’라고 외치며 받아오는 선물이다.

마약을 신고한 부모는 아이들이 다행히 문제의 바구니에 든 사탕을 먹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마약류가 우연히 사탕 바구니에 들어간 것인지, 누가 의도적으로 넣었는지 조사 중이다.

현지 경찰은 인근 지역에서 열린 핼러윈 이벤트에서 아이들이 받은 사탕 바구니를 전부 수거하고 있다. 경찰은 부모들에게 조사가 끝날 때까지 아이에게 사탕을 먹이지 말라고 당부했다.

메노미 지역 경찰 관계자는 “마약이 지퍼백에 들어있었는데 지퍼가 열려 사탕에 마약 성분이 묻어 있을 수도 있다”면서 “아아들에게는 소량의 메스암페타민 성분도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전량 수거하는 동시에 부모들에게 주의를 당부한 것”이라고 말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