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당사자에 물을 수 있다”…朴대통령 출석 변수되나

0
142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심판 변론에 직접 출석할 경우 신문이 가능하다고 밝히면서 대통령 측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대통령 측은 오는 24일 최종변론을 앞두고 박 대통령이 직접 나와 최후진술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이 직접 자신을 둘러싼 탄핵사유를 해명함으로써 그동안의 의혹을 조금이라도 털 수 있는 기회를 얻겠다는 것이다.

대통령 대리인단 내부에서도 박 대통령이 헌재에 직접 나가는 게 좋다는 의견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대통령 측의 이 같은 검토는 대통령이 심판정에서 헌법재판관이나 국회 측의 신문을 받을 가능성은 크게 고려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16일 14차 변론이 끝난 뒤 대통령 대리인단은 “박 대통령과 최종변론 출석 여부를 논의하겠다”면서도 “최종변론에서는 양측의 최종 의견과 대통령의 최후진술만을 들을 수 있을 뿐 별도의 신문 절차가 진행될 수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재판관이나 국회 측의 질문은 받지 않고, 오로지 입장만 밝히는 최후진술만 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헌재는 17일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최종변론에 출석하는 경우 소추위원이나 재판부에서 질문할 수 있다”며 대통령 측과는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일반 재판의 경우에는 증거조사 방법으로서 당사자 본인 신문이 가능한데 탄핵심판에서는 별도 규정에 따라 피청구인 신문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헌재는 또 탄핵심판이 준용하는 형사소송법을 보더라도 증거조사 이후에는 당사자 신문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헌재가 이렇게 밝히면서 대통령이 직접 헌재에 나올 경우 어느 정도 신문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국회 측도 박 대통령에 대한 신문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대통령 측이 생각하는 시나리오와는 큰 차이가 있다. 이에 출석 여부를 재검토할 수도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헌재에 출석했다가 뜻한 바를 이루지 못하고 자칫 국회와 재판관들의 공세적 분위기에 ‘역효과’가 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리인단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관련 규정을 검토해 보고 있다”고 말했다.

헌재가 밝힌 최종변론 24일까지 일주일 남은 시점에서 대통령 측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