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미국 픽업트럭 시장에 한 발 더 다가섰다고 미국 경제전문방송인 CNBC가 지난 22일 보도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픽업트럭은 뚜껑 없는 짐칸이 달린 일종의 소형트럭으로, 미국 내 선호 차종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GM·포드·크라이슬러와 같은 미국 ‘빅3’와 일본 업체들은 픽업트럭을 생산하고 있지만, 현대차는 검토만 했을 뿐 실제 양산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마이클 오브라이언 현대차 미국법인 부사장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현대차 최고 경영진이 픽업트럭 개발을 승인했다”고 전하면서 미국 시장이 세단으로부터 변화하는 것을 따라잡기 위한 폭넓은 계획의 일부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브라이언 부사장은 올해 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도 미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트럭과 SUV 개발에 더욱 공격적인 투자를 해달라는 현지 딜러들의 요구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CNBC는 “최종 결정이 내려진 것은 아니지만, 몇 년 안에 픽업트럭 양산에 들어갈 것이라는 강한 암시”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2015년 디트로이트 북미국제오토쇼에서 깜짝 공개했던 픽업트럭 콘센트카 ‘산타크루즈'(Santa Cruz)가 유력한 모델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산타크루즈는 승용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럭을 연결하는 새로운 개념의 콘셉트카로, 현대차 미국법인(HMA)이 기획과 디자인을 맡은 첫 차량입니다. 당시 해외 언론에서도 호평을 받았습니다.

그렇지만 미국 픽업트럭 시장의 ‘진입장벽’이 높다는 게 변수라고 CNBC는 지적했습니다.

전통적으로 미국의 빅3 업체가 주도하고 있는 데다, 기존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가 강해 새로 진입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