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그룹 계열사인 현대트랜시스가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 공장을 확장한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인 현대 트랜시스 조지아 시트 시스템(LLC)이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에서 좌석 제조 사업 확대에 900만 달러를 투자한다”면서 “이에 따라 트룹카운티에 150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켐프 주지사는 “조지아의 고도로 숙련된 노동력이 주 곳곳에서 제조업 일자리를 계속 확대하고 있으며 현대트랜시스가 웨스트포인트에 지속적으로 투자한 것은 서부 조지아 근로자들의 능력을 증명한 것”이라면서 “조지아에 대해 지속적인 투자를 결정한 현대트랜시스에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현대다이모스와 현대파워텍이 합병해 출범한 현대트랜시스는 변속기가 주 생산품이지만 현대 싼타페, 기아 쏘렌토 등의 시트와 시트 폼패드도 제조하고 있다.

정상길 현대트랜시스 조지아 시트 시스템 사장은 “웨스트포인트 커뮤니티에서 입지를 넓히면서 앞으로 새로운 기회가 찾아올 것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조지아주와의 파트너십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확장으로 현대트랜시스는 조지아주에서 189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게 된다. 채용을 원하는 사람은 resumes@hyundai-transys.com로 이력서를 보내면 된다.

조지아 경제개발부 팻 윌슨 장관은 “조지아주는 30억달러 이상을 투자해 주에 강력한 자동차 생태계를 조성하고 미래의 견고한 제조업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조지아에 대한 현대차의 지속적인 투자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주정부에 따르면 조지아에는 200개 이상의 자동차 관련 시설이 운영되고 있다.

현대트랜시스 조지아 공장 입구/google 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