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현대-SK, 조지아에 전기차 밧데리 합작 공장 신설

<앵커>

현대와 SK 그룹이 합작하여 조지아에 전기차 밧데리 공장을 신설한다고 켐프 주지사가 발표했습니다. 그야말로 한국 기업들의 전성시대라고 해도 무색할 만큼 조지아에 한국 기업들의 투자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기자>

조지아에 한국 기업이 투자하는 또 하나의 전기차 밧데리 공장이 들어섭니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지난 8일, 현대 자동차와 SK 그룹의 자회사인 SK On이 합작하여 바토(Bartow) 카운티에 조지아주 해외 기업 투자 역사상 3번째로 큰  40에서 50억 달러의 규모의 전기차 밧데리 공장이 건설된다고 발표했습니다. 그야말로 한국 기업들의 투자가 조지아주에 물밀듯 밀려오고 있습니다.

현재 SK Innovation은 잭슨 카운티에 이미 전기차 밧데리 공장을 가동하고 있고, 현대 전기차는 지난 10월 25일, 사바나에 55억 달러 규모의 전기차 공장 메타 팩토리 준공식을 한 지 두 달이 채 지나지 않아 또 하나의 대형 투자를 발표한 것입니다.

2025년에 완공될 이번 신규 전기차 밧데리 공장은 조지아 기아 자동차와 앨라배마 현대 자동차, 조지아의 현대 전기차에 밧데리를 공급할 뿐만 아니라 미 자동차 메이커들에게도 밧데리를 공급하게 됩니다.

켐프 주지사는 “현대와 SK On의 이번 전기차 합작 투자는 조지아주의 전기차 기간 산업의 핵심 파트너가 될 것이다”고 큰 환영의 뜻을 표했으며, 현재 현대와 SK 그룹은 공장 건설을 위한 구체적인 실무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와 SK의 이번 공장은 3,50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협력 업체와 물류 업체들이 추가적으로 조지아에 입주하게 돼 상당 규모의 추가 일자리와 경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조지아주는 이번 투자를 성사시키기 위해 SK On 과 6개월 간 협상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공장 건설 지원금, 세제 혜택, 도로 및 기간 산업 구축, 직원 훈련 프로그램 제공 등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영철 기자

김영철 기자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